신동욱 “유승민 김무성 인사 청탁 의혹, 박 대통령 뒤에 숨어서 방귀 뀌고 성낸 꼴”
신동욱 “유승민 김무성 인사 청탁 의혹, 박 대통령 뒤에 숨어서 방귀 뀌고 성낸 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출처: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공화당 신동욱 총재가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와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을 언급했다.

신 총재는 27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유승민·김무성 ‘인사 청탁 의혹’ 일파만파, 앞에선 깨끗한척 뒤에선 구린X 꼴이고 박근혜 팔아 이미지 세탁하다 들킨X 꼴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 뒤에 숨어서 방귀 뀌고 성낸X 꼴이고 국회의원 탄핵 대상X 꼴이다. 국회의원 사퇴하고 정계은퇴 선언하라. 김병준 비대위가 일순간에 비데위로 전락하는 꼴”이라고 덧붙였다.

전날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는 유 전 대표와 안 전 수석 사이에 오간 문자메시지를 공개했다.

방송에 따르면 유 전 대표는 안 전 수석에게 금융계 인사 청탁을 여러 차례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유 전 대표는 27일 입장자료를 내고 27일 입장자료를 내고 “어젯밤 SBS 블랙하우스에 방송된 내용에 대해 말씀드립니다”라며 “제가 안종범 전 수석에게 인사와 관련해 문자로 문의하고 사람을 추천했던 적이 있었고, 이 문제는 지난해 대선 과정에서 똑같은 내용이 보도되었고 소명한 바 있습니다”고 밝혔다.

이어 “당시 저의 의도는, 청와대가 미리 내정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내정된 인사가 있는지를 물어보고 후보를 추천하는 것이었습니다”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청탁으로 비친 점은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고 사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