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전협정 65주년 미군 유해 55구 송환… 美 수송선 오산 복귀
정전협정 65주년 미군 유해 55구 송환… 美 수송선 오산 복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군 유해를 실은 미군 수송기가 27일 오전 경기도 오산기지에 도착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미군 유해를 실은 미군 수송기가 27일 오전 경기도 오산기지에 도착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백악관 “北, 내달 1일 공식 송환 행사”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북한이 제65주년 한국전쟁 정전협정체결일인 27일 북미정상회담 합의에 따라 미군 유해 55구를 송환했다. 

이날 오전 오산 미군기지를 떠나 북한 원산에서 유해를 싣고 온 미군 C17글로브마스터 수송기가 오전 11시께 오산으로 복귀했다.

미국 백악관은 “북한에 남아있는 유해 송환 절차를 재개하는 중대한 첫걸음”이라고 평가했다.

백악관은 미군 유해를 실은 미 공군 수송기는 오산에서 1차 점검 후 하와이로 이동해 내달 1일 공식 송환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북미 양측은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 제4항에 ‘북미는 신원이 이미 확인된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를 즉각 송환하는 것을 포함해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 수습을 약속한다’고 명시됐다.

이후 북미 양측은 지난 15일과 16일 판문점에서 미군 유해송환 관련 장성급 회담과 실무회담을 각각 개최해 한국전쟁 당시 북한 지역에서 전사한 미군 유해 55구가량을 정전협정 체결일인 27일 항공편으로 송환키로 합의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