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영결식] “이제 영면하소서”… 고인 마지막길 추모한 국회 영결식
[노회찬 영결식] “이제 영면하소서”… 고인 마지막길 추모한 국회 영결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27일 고(故) 노회찬 의원 영결식이 27일 국회의사당 본청 정현관 앞에서 준비되고 있다. 이날 영결식은 문희상 국회의장이 장의위원장을 맡는 국회장으로 치러진다. ⓒ천지일보 2018.7.27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27일 고(故) 노회찬 의원 영결식이 27일 국회의사당 본청 정현관 앞에서 준비되고 있다. 이날 영결식은 문희상 국회의장이 장의위원장을 맡는 국회장으로 치러진다. ⓒ천지일보 2018.7.27 

문희상 “당신의 삶, 많은 이들의 이정표 될 것”
이정미 “노회찬, 우리에게 없어선 안 될 사람”
심상정 “홀로 가니 원통… 진보정치 꿈 이룰 것”
오후 원지추모공원 화장… 마석 모란공원 안치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고(故) 노회찬 의원의 마지막 가는 길을 추모하는 영결식이 27일 국회에서 열렸다. 

이날 국회 본청 정현관 앞에서 국회장으로 열린 영결식에선 고인의 유족과 국회의장단, 국회의원, 지인과 일반 추모객 등이 참석해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지켜봤다.  

영결식은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의 약력보고에 이어 문희상 국회의장의 영결사, 정의당 이정미 대표, 심상정 전 대표, 금속노동자인 김호규씨의 조사, 생전영상 상영, 유족 인사, 헌화 및 분향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장의위원회 위원장인 문희상 국회의장은 고인의 삶을 돌아보면서 “당신은 항상 시대를 선구했고, 진보정치의 상징이었다”며 “정의를 위해서라면 계란으로 바위치기라는 만류에도 거대 권력과의 싸움을 마다하지 않았다”고 기억했다. 

그는 “정치의 본질이 못가진 자, 없는 자, 슬픈 자, 억압받는 자 편에 늘 서야 한다고 생각했던 당신은 정의로운 사람”이라며 “당신의 삶은 많은 이들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했다. 또한 문 의장은 “당신은 여기서 멈췄지만, 추구하던 가치와 정신은 당당하게 앞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조사에서 “노회찬, 그는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위대한 정치인은 아닐지라도 우리에게 없어서는 안 되는 단 한 사람이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먼 훗날 다시 만나면, 수많은 노회찬의 부활로 진보정치의 큰 꿈을 이루고 이 나라가 평등 평화의 새로운 대한민국이 됐다고 기쁘게 이야기 나눌 것”이라고 했다. 

심상정 전 대표는 “우리는 수많은 패배로 점철됐던 진보정치의 역사에서 함께 좌절하고 함께 일어섰다”며 “그 간난신고의 길, 혼자서는 감당할 수 없던 시간이었다”고 회상했다. 

심 전 대표는 “이제 우리의 뜻을 국민들께서도 널리 공감해주시기 시작한 이때, 이렇게 황망하게 홀로 떠나시니 원통하다”며 “당신 없이 그 많은 숙제를 어찌 감당해야 하느냐”고 했다. 

이어 그는 “당신이 끝긑내 지켜내고자 했던 진보정치의 꿈, 정의로운 복지국가, 저와 정의당 당원들이 함께 기필코 이뤄낼 것”이라며 “저와 정의당 당원들이 함께 기필코 이뤄낼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금속노동자인 김호규씨는 “푸근한 호빵맨으로 적절한 비유로 비판의 경지를 한단계 높여 대중적인 진보정치의 새로운 길을 열어낸 선배의 열정을 사랑한다”며 “낮은 울림이 큰 첼로를 연주할 수 있는 정치인으로 온 국민이 악기 하나쯤은 할 수 있는 나라를 꿈꿨던 선배의 감성을 배우겠다”고 말했다. 

심상정 전 대표 조사를 할 당시 유족과 참배객 사이에서 울음 소리가 나기도 했다.

고인의 장조카인 노선덕씨는 유족을 대표한 인사말에서 “큰아버지를 따라 걸을 때면 참으로 듬직했다. 꽃길이든 가시밭길이든 함께 걸어가고 싶었다”며 “강직한 모습만 보여주셔서 항상 기대고만 싶은 분이셨다. 그러기에 안고 계신 책임의 무게를 감히 헤어리지 못했다”고 말했다. 

노씨는 “하루는 큰아버지께 조언을 구하러 간 적이 있었다. 선택의 기로에서 최선의 선택을 모를 때는 가장 힘들고 어려운 길을 걸어라. 그게 최선의 선택라고 말씀하셨다”며 “지금은 큰 뜻을 헤어리기 어려워 보고싶고 그립기만 하다”고 했다. 

그는 “마지막까지 국가와 사회, 진보정치를 사랑하신 큰아버지. 저의 간절한 바람대로 좋은 곳에서 편안하게 있길 바란다”며 “큰아버지의 바람대로 더 좋은 대한민국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헌화와 분향은 유족, 문희상 의장, 정세균 전 국회의장, 대법원장과 각당 대표 등 순으로 진행됐다. 

노 의원의 영정은 이날 서울 세브란스 빈소에서 출발해 국회 영결식 시작에 맞춰 국회 앞에 도착했다. 영결식이 끝난 뒤 노 의원이 사용하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을 방문한 데 이어 정의당 여의도 당사를 들른다. 오후 1시 서울 서초구 원지동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된 뒤 장지인 경기도 남양주 마석 모란공원에 안치된다. 하관식은 오후 4시 30분에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