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2018년 상반기 매출 증가… 영업익 전년比 16.3%↓
기아차, 2018년 상반기 매출 증가… 영업익 전년比 16.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서초구 양재동에 위치한 기아자동차 ⓒ천지일보
서울 서초구 양재동에 위치한 기아자동차 ⓒ천지일보

미국 외 전 지역 판매 성장세

하반기. 수익성 방어에 총력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기아자동차가 2018년 상반기 영업이익이 6581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동기 대비 16.3% 감소했다고 27일 공시했다. 판매는 국내외 138만 5700대로 26조 6223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26조 4223억원보다 0.7% 늘어난 수치다. 같은 기간 경상이익은 25.4% 떨어진 9582억원, 당기순이익은 33.9% 감소한 7638억원을 기록했다.

기아차는 내수에서 전년 대비 4.7% 증가한 26만 6165대, 해외에서 같은 기간 4.4% 증가한 111만 9535대를 팔았다.

주요 지역별로는 유럽에서 3.4% 증가한 26만 333대, 중국에서 32.9% 증가한 17만 2323대, 중남미·중동·아시아 등 기타 시장에서 3.2% 증가한 39만 9692대가 판매됐다. 반면 미국에서는 28만 7187대를 판매해 같은 기간 대비 5.5% 감소했다. 재고 안정화를 위해 전략적으로 물량을 조절한 미국을 제외하고는 전 지역에서 고른 판매 성장세를 기록했다. 이와 함께 올해 판매목표(287만 5000대) 달성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기아차 관계자는 “판매 확대와 판매단가 상승으로 매출액이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원화 강세와 재고 축소를 위한 인센티브 증가 등의 영향으로 영업이익은 하락했다”며 “올해 남은 기간 스포티지 상품성개선, 니로 EV, 신형 쏘울 등 경쟁력 있는 신차를 선보이고 RV 판매 비중을 지속 확대해 나가는 등 수익성 방어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2분기(4~6월) 기아차의 매출액은 판매대수 증가 등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3.5% 증가한 14조 601억원을 달성했으나, 영업이익은 원화 강세와 재고 축소를 인센티브 증가 등의 영향으로 12.7% 감소한 3526억원을 기록했다.

아울러 2분기 경상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14.2%, 14.8% 감소한 4,444억원, 3,318억원을 각각 실현했다.

2분기 기아차의 글로벌 판매는 국내에서 전년 대비 6.8% 증가한 14만 2394대, 해외에서 8.8% 증가한 59만 7811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 대비 8.4% 증가한 74만 205대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