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실종신고 해프닝… “배터리 없어 연락 못 해”
김부선, 실종신고 해프닝… “배터리 없어 연락 못 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부선 vs 이재명 성남시장 SNS 설전 (사진출처: JTBC ‘엄마가 보고 있다’ 방송 캡처)
김부선 vs 이재명 성남시장 SNS 설전 (사진출처: JTBC ‘엄마가 보고 있다’ 방송 캡처)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배우 김부선의 실종신고가 해프닝으로 끝났다.

26일 성동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26분쯤 김부선 딸이 “전라도 쪽으로 여행을 간다는 엄마에게 차를 빌려줬는데 오전 10시부터 연락이 닿지 않는다”며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다.

경찰은 김부선의 휴대폰 위치를 추적해 김부선이 순천에서 완주로 향하는 고속도로 상에 있는 것을 확인하고 현장에 출동했다.

다행히 이날 오후 8시38분쯤 김부선과 딸이 연락이 닿으면서 상황이 모두 종료됐다. 김부선은 휴대폰 배터리가 나가서 전화를 받지 못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