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현 SK건설 사장, 라오스 주지사와 면담… “피해복구 총력”
안재현 SK건설 사장, 라오스 주지사와 면담… “피해복구 총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건설은 댐 붕괴사고가 발생한 라오스 아타프주에서 안재현 SK건설 사장과 렛 사이아폰 라오스 아타프주지사가 지난 25일 저녁 9시(현지시간) 면담을 가졌다고 밝혔다. (제공: SK건설)
SK건설은 댐 붕괴사고가 발생한 라오스 아타프주에서 안재현 SK건설 사장과 렛 사이아폰 라오스 아타프주지사가 지난 25일 저녁 9시(현지시간) 면담을 가졌다고 밝혔다. (제공: SK건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SK건설은 댐 붕괴사고가 발생한 라오스 아타프주에서 안재현 SK건설 사장과 렛 사이아폰 라오스 아타프주지사가 지난 25일 저녁 9시(현지시간) 면담을 갖고 피해복구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26일 밝혔다.

SK건설에 따르면 주지사 관저에서 진행된 면담에서 렛 주지사는 “이재민과 수해 피해자에게 지원할 구호물품이 부족한 실정”이라며 “의약품과 식료품, 의류 등을 우선 지원해 주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안재현 사장은 “라오스 정부의 긴급 구호활동을 최대한 적극적으로 도와 나가겠다”면서 “구호물품을 지원하는 것은 물론 발주처(PNPC)와 협의해 이재민들을 위한 임시숙소도 최대한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안 사장과 렛 주지사는 이날 오전 헬기로 댐 사고 재해현장을 방문했다.

한편 SK건설은 27일 임직원 40여명으로 구성된 긴급 구호지원단을 추가로 현지에 파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