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 건국 1100주년’ 강화도에 남겨진 고려 문화유산은?
‘고려 건국 1100주년’ 강화도에 남겨진 고려 문화유산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규장각 전경 ⓒ천지일보(뉴스천지)
외규장각 전경 ⓒ천지일보(뉴스천지)

국립강화문화재연구소, 고려 건국 1100주년 기념 학술강연회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강도(江都)’는 강화도성을 일컫는 말로, 강화는 한강 이남의 유일한 고려 도읍지였다. 고려 고종 19년(1232년) 당시 몽골 침략에 맞서 고려 왕실은 강화도로 천도했으며, 이후 강화는 원종 11년(1270년)까지 39년간 고려의 수도 역할을 해왔다.

이와 관련해 강화도에 남겨진 고려의 문화유산을 조명해 보는 자리가 마련됐다. 26일 문화재청 국립강화문화재연구소(소장 이규훈)는 27일부터 29일까지 3일에 걸쳐 ‘고려 시대 강도(江都)의 실체와 문화’를 주제로 고려 건국 1100주년을 기념한 학술강연회를 강화도서관 강당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학술강연회는 강화군에서 주최하는 ‘강화고려문화축전(7월 27~28일)’과 연계한 행사다. 이는 옛 수도였던 강화도에 남아 있는 고려 문화유산의 의미를 되짚어보고 강도의 역사적 가치를 지역민과 공유하기 위해 기획했다.

행사는 3일 동안 총 6개 주제로 펼쳐진다. 27일에는 고려 시대의 도성체계와 강화도성의 특성을 알아보는 ▲고려의 도성체계와 강도(홍영의, 국민대학교), 강화도에서 확인된 고려 문화의 자취를 두루 살펴보는 ▲강도시기의 문화유적과 유물(문옥현, 국립강화문화재연구소) 강연이 진행된다.

28일에는 강화도성의 특성과 변화과정을 자연지리학적 관점으로 바라본 ▲강화도성의 자연지리학적 연구(장동호, 공주대학교)와 강도시기의 정치사적 흐름과 생활상을 추적한 ▲강도시기의 정치와 생활(윤용혁, 공주대학교) 강연이 진행될 예정이다.

29일에는 강도시기의 문화적 특성을 살펴보는 ▲강도의 불교문화와 의례(김형우, 안양대학교) ▲강도의 도자문화(한성욱, 민족문화유산연구원) 강연이 차례로 이어질 예정이다.

아울러 고려 건국 1100주년을 기념하여 마련된 문화축제인 ‘강화고려문화축전’은 강화천도길 걷기 행사, 팔만대장경 이운, 팔관회 재현행사, 전통놀이 공연 등도 마련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