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당권 후보, 김진표·이해찬·송영길로 압축… 친문이 승부 갈랐다
與당권 후보, 김진표·이해찬·송영길로 압축… 친문이 승부 갈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출을 위한 예비경선에서 투표를 통해 예비경선을 통과한 3명의 후보가 손을 맞잡고 있다. 왼쪽부터 김진표, 송영길, 이해찬 후보. ⓒ천지일보 2018.7.26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출을 위한 예비경선에서 투표를 통해 예비경선을 통과한 3명의 후보가 손을 맞잡고 있다. 왼쪽부터 김진표, 송영길, 이해찬 후보. ⓒ천지일보 2018.7.26

본선 1달 동안 당권 레이스

宋, 2년 전 탈락 딛고 본선행

‘세대교체’ 프레임 작동할 듯

안정이냐 혁신이냐 대결구도

[천지일보=이지예 기자] 더불어민주당 8.25전국대의원대회 당대표 선출을 위해 26일 열린 예비경선(컷오프)에서 김진표, 송영길, 이해찬 세 명의 후보가 본선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8명의 당대표 후보를 대상으로 예비경선을 진행한 결과 이같이 결정됐다고 밝혔다.

선거인단인 현역 국회의원과 지역위원장, 광역.기초단체장 등 중앙위원 440명이 참석한 가운데 투표에 405명이 참석해 92%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선관위는 이날 1인 1표로 진행된 예비경선 득표수와 순위를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승부는 결국 친문(친문재인) 표심에서 결정이 났다. 8명의 당권 주자 중 범친문계 후보인 이해찬, 김진표 의원이 컷오프를 통과하면서다.

‘친노 좌장’으로 불리는 이 의원은 교육부 장관과 책임총리 역임, 국회의원 7선 등의 정치 경륜과 함께 오랜 기간 당 지지 기반을 닦아온 결과로 본선행에 안착한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내 경제통으로 손꼽히는 김 의원 역시 컷오프를 통과하면서 저력을 보여줬다. 그동안 문재인 정부 뒷받침을 할 수 있는 든든한 관리형 당대표로서의 이미지를 강조해온 점이 표심을 끌어모은 것으로 분석된다.

송 의원은 지난 2016년 당대표 컷오프 탈락의 아픔을 딛고 본선행 티켓을 거머쥐는 데 성공했다. 당시 컷오프 탈락에 대한 동정표와 친문표 분산, 호남 유일의 후보라는 점 등이 득표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날 당대표 예비후보들의 정견발표에서는 자신의 대표 공약과 함께 주로 민생경제 문제와 2020년 총선에서의 공천권 행사, 2020년 총선승리를 언급하며 선거인단의 한 표를 호소했다.

후보들은 저마다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한 뒷받침을 천명했다.

김 의원은 “유능한 경제 정당을 이끄는 경제 당대표로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확실하게 뒷받침 하겠다”며 “2020년 총선은 경제 총선이다. 앞으로 남은 1년 9개월 동안 경제를 살려야 우리가 산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송 의원은 “2년 전 이 자리에 섰다. 그 때 한 표 차이로 낙선됐을 때 머리가 띵했다”고 회상하며 “다시 저를 겸손하게 돌아보고 점검했다. 당정청이 하나 돼 어려움을 뚫고 민주당이 승리할 수 있도록 도와 달라. 다시 떨어지지 않도록 한 표 부탁한다”고 읍소했다.

이 의원은 “최저임금을 고리로 경제위기론을 조장하고 있는 보수의 저항 등에 방심해서는 안 된다. 이제 유능하고 강한 리더십으로 문재인 정부를 뒷받침해야 한다”며 “국무총리 경험을 잘 살려서 당정청을 잘 이끌겠다”고 말했다. 그는 “(TV 프로그램) ‘한끼줍쇼’를 봤다”며 “딱 한 표만 주십쇼”라고 말해 선거인단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후보 8명이 3명으로 압축됨에 따라 향후 당권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3자 대결 구도에선 이 의원과 김 의원이 이른바 ‘올드보이’에 해당한다는 점에서 ‘세대교체 프레임’이 작동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또한 당의 안정이냐 혁신이냐를 둘러싼 프레임 싸움도 예상된다. 이 의원과 김 의원은 ‘관리형 주자’로 꼽혔고, 송 의원은 ‘혁신형 주자’로 분류됐었다. 이에 따라 후보 정책 역량과 경륜의 가치가 중시되는 ‘안정론’과 역동성과 변화, 그리고 젊은 이미지가 부각되는 ‘세대교체론’의 대결 양상이 벌어질 것으로 예측해볼 수 있다.

다득표로 컷오프를 통과한 3명의 후보는 8월 3일부터 한 달간 치열한 당권 레이스를 거쳐 8월 25일 본선행에 오른다.

당대표 후보 가운데 5선 이종걸(61)·4선 최재성(52)·3선 이인영(54)·재선 박범계(55)·초선 김두관(59) 의원 등 5명은 예비경선에서 탈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