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노인용 독감백신 상용화 순항
GC녹십자, 노인용 독감백신 상용화 순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GC녹십자(대표 허은철)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고용량 4가 독감백신 ‘GC3114’의 임상 2상 시험 계획을 승인받았다고 26일 밝혔다.

녹십자 측에 따르면 GC3114는 일반 4가 독감백신보다 항원 함량이 4배 더 높아 면역력이 약한 고령층의 독감 예방효과가 더 큰 제품이다. 실제 일반 독감백신은 건강한 성인에서 70~90% 면역반응을 보이지만 65세 이상 고령층은 그 효과가 17~53%에 불과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 때문에 전문가들은 고령층에게 전용 독감백신 접종을 권장하고 있다.

고령층 전용 독감백신은 전세계적으로 3가지 독감 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할 수 있는 제품만 상용화된 상태다. 고용량 4가 독감백신의 경우 GC녹십자와 프랑스계 제약사인 사노피가 제품 상용화에 가장 근접해 있다.

GC녹십자는 고용량 독감백신까지 개발에 성공하면 글로벌 백신 제조사와 견줄만한 독감백신 ‘풀 라인업’을 갖추게 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지난 2009년 국내 첫 독감백신 상용화에 성공한 이후 지금까지 3·4가 계절 독감백신, 대유행백신, 대유행전단계백신 등 총 10종류의 독감백신을 1년에 하나꼴로 개발했다고 덧붙였다.

녹십자 관계자는 “제품군 확대가 연령대 별 효과적인 독감 바이러스 예방이나 대유행 감염병 대비와 같은 사회적인 측면은 물론 글로벌 점유율 확대 측면에서도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