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올 상반기 영업익 9810억원… 전년比 15.5%↓
현대모비스 올 상반기 영업익 9810억원… 전년比 1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모비스 로고. (제공: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 로고. (제공: 현대모비스)

현대·기아 물량감소에 모비스 ‘휘청’

북미 오하이오 공장 1년간 재정비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현대모비스가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이 981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1조 1611억원 대비 15.5% 감소했다고 26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17조 779억원, 당기순이익 1조 187억원을 기록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매출액은 2.7%, 당기순이익은 15.5%로 각각 하락했다.

이 같은 실적에 대해 현대모비스는 “현대·기아자동차의 생산물량이 감소한 것과 함께, FCA에 모듈 공급을 전담해 온 북미 오하이오공장이 후속차종 생산 준비를 위해 일시적 생산 중단에 들어감에 따라 매출 하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면서 “주력 사업인 모듈 및 핵심부품 제조분야의 상반기 매출이 13조 6510억원으로 지난해보다 3.7% 하락했다”고 밝혔다.

현재 오하이오 공장은 기존 대응차종의 단산으로 후속차종 생산에 대응하기 위해 올해 4월부터 1년간 생산라인 재정비 작업을 진행 중이다.

이에 따라 해당 사업분야에서 모듈제조 부문의 매출은 9조 6555억원으로 전년 대비 6.7% 줄었지만 핵심부품과 전동화 부문은 각각 3조 3299억원, 6656억원의 양호한 실적을 달성했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핵심부품 부문은 0.6% 소폭 상승했으며 전동화 부문은 29.8% 상승했다.

한편 2분기 실적은 매출액 8조 8836억원, 영업이익 5312억원, 당기순이익 5528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 7.3%, 영업이익 7.9%, 당기순이익 14.7% 증가한 수치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미래사업부문으로 분류되는 핵심부품과 전동화 사업에서는 실적 성장을 이어갈 수 있었다”면서 “하반기에도 지속적인 수익성 개선활동과 해외완성차로의 수주 확대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올 상반기 계획 대비 36% 초과한 7억 6700만 달러 규모의 해외완성차로의 수주실적을 달성했으며 추가 수주를 통해 연말까지 총 75억 달러까지 대폭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