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그룹 실적 ‘회복 흐름’ 탔다(종합)
아모레퍼시픽그룹 실적 ‘회복 흐름’ 탔다(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모레퍼시픽그룹과 주요 뷰티계열사 2분기 실적. (제공: 아모레퍼시픽그룹)
아모레퍼시픽그룹과 주요 뷰티계열사 2분기 실적. (제공: 아모레퍼시픽그룹)

2분기 매출·영업이익 각각 10.0%, 30.6%↑

아모레퍼시픽·이니스프리 실적개선 주도

[천지일보=김예슬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 실적이 회복세를 나타냈다. 그룹은 연결 기준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1조 5537억원, 1703억원을 달성, 지난해 같은 분기보다 10.0%, 30.6%씩 늘었다고 26일 공시했다. 당기순이익은 1269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27% 늘었다.

주력 계열사인 아모레퍼시픽과 이니스프리 영업이익이 각각 44%, 21%씩 증가하면서 실적 개선의 흐름을 주도했다. 아모레퍼시픽은 매출 1조 3437억원, 영업이익 1458억원으로 지난해 대비 각각 12%, 44%씩 증가했다. 이니스프리는 매출 1596억원, 영업이익 269억원으로 지난해보다 4%, 21%씩 늘었다.

급격한 국제 환경 변화 속에서도 브랜드 경쟁력 강화 및 신시장 개척을 꾸준히 추진한 결과 해외 사업의 수익성이 향상됐다. 아시아 사업은 럭셔리 브랜드 중심의 매장 확대 및 현지 고객 전용 상품 출시로 두 자릿수의 견고한 성장세를 유지했고 북미 시장 또한 이니스프리 및 라네즈를 중심으로 고객 저변 확대에 성공하며 선전했다.

국내에서는 설화수를 중심으로 한 럭셔리 브랜드의 스킨케어 제품들이 판매 호조를 나타냈다. 밀레니얼 고객 대상의 마케팅을 강화한 디지털 채널의 성장세도 이어졌다. 제품 포트폴리오 다변화 및 브랜드 체험 공간 확대 등 차별화된 고객 가치 실현을 위한 연구개발 및 마케팅 활동에도 역량을 집중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하반기에도 해외사업 확대 및 혁신 제품 출시, 고객 경험 강화를 통해 실적 성장세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특히 올해 하반기에는 아모레퍼시픽의 대표 뷰티 편집숍인 아리따움의 대대적인 리뉴얼을 추진한다. 하반기 중 오픈 예정인 ‘아리따움 강남 메가샵(가칭)’을 시작으로 기존의 로드샵이나 H&B스토어와는 차별화된 뷰티 전문 멀티 브랜드샵 플랫폼으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깊이 있는 고객 경험을 제공한다’는 목표하에 수준 높은 뷰티 솔루션과 서비스 제공, 새로운 구매 방식의 도입, 다양한 제품 라인업 보강 등을 통해 고객들에게 즐거운 뷰티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지난해부터 가속화하고 있는 해외 신시장 개척도 꾸준히 추진한다. 특히 올해 하반기에는 라네즈가 처음으로 인도 시장에 진출해 현지 고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미쟝센과 려는 각각 중국과 홍콩 시장에 처음 진출해 아시아 사업에 힘을 보탠다.

이와 함께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사내외 뷰티 스타트업 육성에도 힘을 쏟을 계획이다. 우선 2016년부터 시작된 사내 벤처 프로그램 ‘린스타트업’을 통해서는 기존에 없던 창의적인 브랜드 개발을 지원한다. 지난 2년간 선정된 아웃런, 가온도담, 브로앤팁스, 스테디의 4개 브랜드가 현재 활발히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에도 추가 브랜드가 출범할 예정이다. 또 뷰티 테크 스타트업을 육성하는 ‘아모레퍼시픽 테크업플러스(AP TechUP+)’ 프로그램과 혁신적인 뷰티 벤처 기업에 투자하는 사내 조직 ‘아모레퍼시픽 벤처스’ 등을 통해 시장에 새로운 활력이 될 잠재력 높은 뷰티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육성해나갈 계획이다.

아모레퍼시픽. (제공: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 (제공: 아모레퍼시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