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2기 靑, 3실장·12수석·49비서관 체제로… 자영업비서관 신설
文정부 2기 靑, 3실장·12수석·49비서관 체제로… 자영업비서관 신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의겸 대변인이 26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기무사 문건 관련 입장 및 청와대 조직개편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김의겸 대변인이 26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기무사 문건 관련 입장 및 청와대 조직개편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1년 2개월 만에 조직개편
기존보다 1개 비서관 순증
“자영업 정책 기능 강화”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청와대는 문재인 정부 1기를 맞아 자영업비서관을 신설하는 내용의 청와대 조직 개편안을 26일 발표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대통령 비서실은 국정과제를 더욱 원활히 추진하기 위해 조직 진단을 했고 이에 따른 문재인정부 2기 개편안을 마련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 취임 1년 2개월 만에 이뤄진 이번 개편에 따라 청와대 참모진은 비서실·정책실·국가안보실 등 3실장과 산하 12개 수석 및 49개 비서관으로 부분 재편됐다. 전체적으로 보면 1개의 비서관이 늘어났다.

이번 개편의 가장 큰 특징은 자영업비서관이 신설된 점이다. 김 대변인은 “지난 23일 대통령 주재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말씀하신 자영업비서관을 신설해 중소상공인 경쟁력 제고 등 자영업 정책 총괄 조정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 “여타 정책 대응력을 높이기 위해 현재 인력 범위 내에서 일부 기능의 통합분리와 명칭 변경 등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일부 비서관실은 통합되거나 분리, 명칭 변경 등 부분적으로 조정됐다. 기존의 교육문화비서관은 교육비서관과 문화비서관으로 분리된다. 홍보기획비서관은 국정홍보비서관을 새로 설치하는 방식으로 분리 운영된다. 홍보기획비서관은 국정 전반의 홍보와 미디어 정책을, 국정홍보비서관은 정책 홍보를 주로 맡게 된다. 연설비서관은 기존 연설비서관에 더해 연설기획비서관을 신설하는 방식으로 분리된다.

반대로 통합되는 비서관 숫자도 동일하다. 6개 비서관이 3개 비서관으로 통합되는 것이다. 정무기획비서관과 정무비서관이 정무비서관으로 통합하고, 자치분권비서관과 균형발전비서관이 자치발전비서관으로 합쳐진다. 사이버안보비서관과 정보융합비서관도 합쳐져 사이버정보비서관으로 남는다.

이름이 바뀌는 부서도 있다. 국정상황실은 국정기획상황실로 명칭을 변경했다. 뉴미디어비서관실은 디지털소통센터로, 시민사회비서관은 사회참여비서관으로, 사회혁신비서관은 사회조정비서관으로, 제도개선비서관은 제도개혁비서관으로, 정책기획비서관은 정책조정비서관으로 각각 이름을 바꿨다.

이와 함께 중소기업비서관은 중소벤처비서관으로 바꿔 벤처기업을 육성한다는 의미를 더했다. 외교정책비서관 산하엔 재외동포를 전담하는 재외동포 담당관을 신설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많은 순방을 다니면서 700만명으로 추산되는 동포를 보호하고 소통을 강화하자는 의미에서 신설했다”고 소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