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올해 상반기 영업익 1조 6321억원… 전년比 37.1%↓
현대차, 올해 상반기 영업익 1조 6321억원… 전년比 37.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그룹 양재동 본사 모습. ⓒ천지일보
현대자동차그룹 양재동 본사 모습. ⓒ천지일보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현대자동차가 2018년 상반기 영업이익이 1조 6321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동기 2조 5952억원 대비 37.1% 감소했다고 26일 공시했다.

판매는 224만 1530대를 팔아 47조 1484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47조 6739억원보다 1.1% 떨어진 수치다. 경상이익 2조 547억원, 당기순이익 1조 5424억원을 기록했다.

현대차는 상반기 중국을 제외한 글로벌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1.8% 증가한 185만 5223대를 판매했다. 중국을 포함할 경우에는 전년 동기대비 4.5% 늘어난 224만 1530대 판매를 기록했다.

국내시장에서 코나와 싼타페 등 신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판매 호조가 지속되며 전년 동기대비 2.8% 증가한 35만 4381대를 판매했고, 해외시장의 경우에도 유럽 권역과 주요 신흥시장 등에서의 판매 확대에 힘입어 전년 동기대비 4.8% 상승한 188만 7149대의 판매했다.

반면 매출액의 경우 판매 증가와 금융부문 매출 확대에도 불구하고 달러화 대비 원화 강세와 주요 신흥국 통화 약세 등이 부담으로 작용해 전년 동기대비 1.1% 줄어든 47조 1484억 원을 기록했다.

그 결과 2018년 상반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37.1% 감소한 1조 6,321억 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률 또한 전년 동기대비 1.9% 포인트 하락한 3.5%를 나타냈다.

현대차 관계자는 상반기 실적에 대해 “달러화 대비 원화 강세 등 비우호적인 환율 여건과 미국 등 주요시장 재고 안정화를 위한 전략적인 공장 가동률 하향 조정이 일시적인 고정비 부담으로 이어지며 수익성이 지난해 상반기 대비 하락했다”고 밝혔다. 이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코나와 싼타페 등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를 중심으로 판매 모멘텀이 향상됐고 인도와 러시아, 브라질 등 주요 신흥시장 판매가 호조를 보인데 힘입어 전체적인 판매가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향후 전망에 대해 “글로벌 무역 갈등 확산 우려 등 하반기에도 불확실성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돼 시장 예측이 쉽지 않지만 신형 싼타페 등 고객 선호도가 높은 SUV를 중심으로 판매 확대를 도모하겠다”면서 “최근 출범한 권역본부의 자율경영 체제를 기반으로 고객과 시장의 목소리에 보다 민첩하게 대응함으로써 점진적인 수익성 개선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자동차그룹 양재동 본사 모습. ⓒ천지일보
현대자동차그룹 양재동 본사 모습. ⓒ천지일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