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지지율 62%… 최저임금·기무사 논란에 6주째 하락세
文대통령 지지율 62%… 최저임금·기무사 논란에 6주째 하락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열린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에 참석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열린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에 참석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지난주 대비 0.9%p 감소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기무사 계엄 문건’ 파문 등을 거치며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23일부터 25일까지 성인 1503명을 대상으로 문 대통령의 취임 64주 차 국정수행 지지율을 주중집계한 결과,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주 대비 0.9%p 내린 62.0%로 나타났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1.4%p 오른 32.8%로 집계됐다. ‘모름 및 무응답’은 0.5%p 감소한 5.2%로 나타났다.

리얼미터 측은 문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과 관련해 “경제·민생 악화 불안감과 최저임금 논란이 여전히 진행되고 있다”며 “기무사 계엄령 문건 파문이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이석구 기무사령관 간의 진실공방으로 비화하며 논란이 확대된 영향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기무사 계엄령 문건 파문이 확산된 지난 20일 문 대통령 일간 지지율은 64.5%로 60%대 중반을 유지했다.

그러던 중 지난 25일 송영무 장관과 이석구 기무사령관의 진실공방이 확대되면서 일간 지지율이 61.4%로 하락했다.

정당 지지율의 경우 당 대표 경선에 접어든 더불어민주당은 5주 연속 하락세를 멈췄다. 이주 1.7%p 오른 45.1%를 기록했다.

비상대책위원회가 출범한 자유한국당은 0.4%p 상승한 18.7%로 2주째 완만한 상승세를 이어갔다.

노회찬 원내대표 사망으로 충격에 빠진 정의당은 0.1%p 오른 10.5%를 기록했다.

바른미래당은 1.4%p 오른 7.7%, 민주평화당은 0.5%p 떨어진 2.7%를 각각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4만 1942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1503명이 응답을 완료, 3.6%의 응답률을 나타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