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인·문화인·평화인’ 노회찬 의원 추도식
‘자유인·문화인·평화인’ 노회찬 의원 추도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 노회찬 의원 추도식 안내문. (제공: 고 노회찬 국회의원 정의당장 장례위원회)
고 노회찬 의원 추도식 안내문. (제공: 고 노회찬 국회의원 정의당장 장례위원회)

26일 오후 7시 연세대 대강당

경남 창원서도 추모문화제 열려

27일 오전 10시 국회서 영결식

[천지일보=박정렬 기자] 고(故) 노회찬 국회의원의 추도식이 26일 오후 7시 서울 신촌 연세대학교 대강당에서 열린다.

방송인 김미화의 사회로 진행되는 이날 추도식에서는 유시민 작가, 영화배우 박중훈, 김승하 KTX승무원 해고자가 추도사를 한다.

또한 노 의원의 부산중학교 친구 김봉룡씨, 경기고등학교 친구 장석씨, 인천지역민주노동자연맹 임영탁씨, 경남 창원시 주민 배정란씨 등이 ‘내가 만난 노회찬’을 회고하며 고인을 보내는 슬픔을 전한다.

유가족 대표로 노선덕씨가 인사말을 하고 이정미 상임장례위원장, 심상정 공동장례위원장도 각각 추도사와 호상 인사를 통해 노 의원을 기린다.

추도식은 ‘그날이 오면’ 합창과 함께 막을 내릴 예정이다.

이날 경남 창원에서도 추모행사가 열린다. 오전 11시께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창원으로 출발한 노 의원의 영정은 오후 4시쯤 도착해 고인의 자택과 사무실, 노동자들의 투쟁현장 등을 돌아볼 예정이다. 장례위원회를 대표해 당 원내수석부대표인 윤소하 의원과 김영훈 노동본부장이 노 의원의 영정과 함께 창원으로 향했다.

오후 7시부터는 창원시청 한서병원 앞 문화광장에서 추모문화제가 진행된다.

25일까지 정의당장으로 치러진 노 의원의 장례는 26~27일에는 국회장으로 승격돼 마무리된다. 27일 9시 발인, 10시에 국회에서 영결식을 하며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한 뒤 경기도 남양주 마석 모란공원에 안치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