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싱가포르에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택시 1200대 공급
현대차, 싱가포르에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택시 1200대 공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싱가포르에서 운행되는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택시. (제공: 현대자동차)
싱가포르에서 운행되는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택시. (제공: 현대자동차)

싱가포르 택시 시장서 2대 중 1대 ‘현대차’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현대자동차가 싱가포르 택시 시장 점유율 55%로 8년 연속 1위 달성에 이어 최근 주목받는 친환경 택시 시장도 공략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현대차는 26일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호텔(서울 강남구 소재)에서 싱가포르 최대 운수기업 컴포트 델그로社와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택시 공급 계약을 체결하고 싱가포르에 최대 1200대의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택시를 공급한다.

이날 체결식은 현대차 김형정 사업관리본부장 부사장, 림짓포 컴포트 델그로 그룹 회장과 양반셍 사장 등 양사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2007년 쏘나타(NF) 택시를 시작으로 컴포트 델그로社에 쏘나타, i40 등 택시를 판매해 온 현대차는 이번 계약으로 내년 상반기까지 최대 1200대의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택시를 공급한다.

현대차는 올해 말까지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택시 500대를 컴포트 델그로社에 공급하며 추가 공급 협의에 따라 내년 상반기에 최대 500대를 추가로 공급할 계획이다. 여기에 지난 4월 수주한 200대를 포함해 최대 1200대의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택시가 싱가포르 도로를 누빌 예정이다. 이로써 현대차는 싱가포르 택시 시장에 진출한 지 12년 만에 누적 2만 4000여대의 택시를 판매하게 됐다.

현재 싱가포르에는 2만 1000여대의 택시가 운행 중이며 이 중 현대차 택시가 전체의 절반 이상인 1만 2000여대로 55%의 점유율을 차지해 싱가포르 택시 시장에서 8년 연속으로 1위의 자리를 지키고 있다.

1970년 설립된 싱가포르 최대 운수사업 그룹인 컴포트 델그로社는 현재 싱가포르에서 운행 중인 전체 택시의 59%를 보유하고 있으며, 중국과 영국, 베트남 등 국가에서도 해외 택시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아시아 금융·유통의 허브이자 연간 1500만명의 관광객이 찾는 관광대국 싱가포르에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택시를 공급함으로써 친환경 택시 시장에서 현대차의 영향력 확대가 기대된다”며 “싱가포르의 주요 이동 수단인 택시 공급은 현대차의 우수한 상품성뿐 아니라 브랜드를 전 세계적으로 홍보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올해 1월 동남아 모빌리티 서비스 최선두업체인 ‘그랩(Grab)’에 투자를 발표했으며 향후 싱가포르 내 택시 및 모빌리티 업체와의 협력 관계를 지속적으로 강화해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