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특수단, 한민구 출국금지 명령… ‘내란음모 혐의’
국방부 특수단, 한민구 출국금지 명령… ‘내란음모 혐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민구 전 국방부 장관. ⓒ천지일보DB
한민구 전 국방부 장관. ⓒ천지일보DB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한민구 전 국방부 장관에 대한 출국금지 명령이 떨어졌다. 

25일 국방부 특별수사단(특수단)은 기무사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한 결과 관련 서류들을 확보하고 한 전 장관에 대해 이런 조처를 내린 것으로 보인다. 

한 전 장관은 기무사 계엄령 문건 작성 명령을 내린 것 의혹과 관련 내련 음모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지난 24일 소강원 기무사 참모장의 ‘한 전 장관의 지시로 문건을 작성했다’는 발언이 결정적이었다.

특수단은 문건 작성을 주도했던 소강원 기무사 참모장을 조만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특수단은 컴퓨터 등 관련자료를 확보해 문건 작성을 누가 지시했고, 어느 선까지 보고됐는 지 등을 파악할 예정이다. 

이어 조만간 한 전 장관을 소환해 해당 문건을 작성하게 한 배경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사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