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폼페이오 장관 “트럼프 임기 내 北 CVID 목표… 질질 끌진 않을 것”
美 폼페이오 장관 “트럼프 임기 내 北 CVID 목표… 질질 끌진 않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출처: 뉴시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첫 번째 임기 말까지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가 목표라고 밝혔다.

25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보도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상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는 인내하는 외교를 하고 있지만, 무작정 시간을 끌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가능하다면 더 빨리”라고 말했다.

이는 트럼프 행정부가 대통령의 임기가 끝나는 2021년 1월 전까지 북한의 비핵화 절차를 완료하겠다는 의지를 제시한 것이다.

아울러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 전망에 대해 여전히 낙관적이며 진전은 이뤄지고 있다”며 “우리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한 약속을 완수하길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북한이 핵분열성 물질을 계속 생산하고 있다”고 언급한 뒤 북학의 비핵화 때까지 대북 제재 완화는 없다고 말해 북한을 압박했다.

특히 핵과 탄도미사일뿐 아니라 생화학무기 등 대량살상 무기도 폐기 대상이라고 밝히며 이를 제거할 때까지 미국과 유엔의 제재는 계속될 것임을 거듭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