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농약 안전보관으로 생명사랑 실천
경북도, 농약 안전보관으로 생명사랑 실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년동안 5000여 농가 추가보급

“시골 농약음독자살 예방하겠다”

경북도는 농어촌 지역 생명존중 문화 확산을 위해 추진 중인 ‘생명사랑 마을조성’ 사업의 대표 마을인 봉화군 명호면 고계리 마을회관에서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과 한국자살예방협회, 지역주민 100여명이 모인 가운데 현판식을 가졌다고 25일 밝혔다.

통계자료에 따르면 경북은 타 지역에 비해 농약음독 비율이 2배가량 높다. 특히 농약이 노인자살의 주요한 수단으로 사용되고 있어 대책이 필요한 실정이다.

경북도는 2015년도부터 생명사랑 마을조성을 위해 농약안전보관함 보급을 추진해 왔고 올해 700여개를 포함해 지금까지 54개 마을 2100여 농가에 보급을 완료했다.

해당 마을 주민들에게는 정신건강 검진과 교육, 프로그램 운영, 마을 대표 주민의 게이트키퍼 활동 지원, 자살위험군에 대해서는 상담 및 전문치료기관 연계 등 서비스 제공으로 마을 내 생명존중 분위기 조성을 위해서도 노력해나갈 예정이다.

봉화군은 한국자살예방협회에서 주관하는 2018년 ‘생명사랑 녹색마을’ 사업 공모에 선정돼 20개 마을 557가구에 농약안전보관함을 보급해 경북에서 최다 보급 지역이 됐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마을이장 K씨는 “시골에서는 농약을 쉽게 접할 수 있는 만큼 위험성도 높은데 농약의 안전한 관리를 위해 안전보관함이 필요했다”며 반겼다.

마을주민들은 생명사랑 마을 협약과 현판 제막, 게이트키퍼 위촉, 주민과의 간담회에도 참여해 생명의 소중함을 다시 한 번 생각하는 뜻깊은 시간도 가졌다.

앞으로 경북도는 2022년까지 5000여 농가에 농약안전보관함을 추가로 더 보급해나갈 계획이다.

이원경 경북도 복지건강국장은 “경북도는 농복합지역으로 다른 지역에 비해 농약음독과 이로 인한 노인자살 비율이 높다”며 “앞으로도 충동에 의한 농약음독자살을 예방하고 농어촌 지역의 생명존중 문화를 조성해 나가는데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