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오스 댐 붕괴 사고 국제사회 본격 지원 나서… “기꺼이 지원”
라오스 댐 붕괴 사고 국제사회 본격 지원 나서… “기꺼이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뉴시스)
(출처: 뉴시스)

韓정부, 대책회의서 방안 논의

[천지일보=차은경 기자] SK건설이 라오스에서 시공 중인 대형 수력발전댐 보조댐 사고로 상당한 인명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국제사회의 구조·구호지원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한국 정부는 25일 오전 관계기관 대책회의를 열어 구체적인 지원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정부는 사고 소식이 전해진 전날 저녁에도 관계부처 긴급대책회의를 열어 댐 사고 현황을 점검하고 향후 대책을 논의했고, 신성순 주 라오스 대사를 중심으로 현지 진출 기관과 기업이 참여하는 비상대책반을 구성했다.

아울러 정부 차원의 상황 점검과 대응을 위해 국무조정실장이 주재하고 외교부 차관과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산업통상자원부·국토교통부 차관, SK건설, 서부발전 관계자 등이 참여하는 관계기관 사고대책회의도 가동하기로 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도 24일 희생자 가족에게 심심한 위로를 전하고 필요하면 유엔이 구조·구호작업을 기꺼이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스테판 두자릭 대변인이 전했다.

동굴소년 구조작업 때 라오스의 도움을 받았던 태국은 구조 전문가를 사고 현장으로 파견할 방침이다.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는 페이스북을 통해 “싱가포르는 할 수 있는 모든 지원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라오스 정부는 피해 지역을 긴급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군과 경찰, 구조대 등 가용한 자원을 총동원해 실종자 수색과 구조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 라오스국상업은행(BCEL)이 피해자 지원을 위한 기부를 받으려고 인터넷과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크라우드 펀딩을 시작했다. 순식간에 9천200여 명이 모금에 참여해 하루 만에 목표액(20억 킵·약 23만8천 달러)의 절반이 넘는 10억5천만 킵이 모였다고 현지 매체가 전했다.

한편 이날 BBC는 이번 댐 붕괴로 인한 사망자 숫자가 최소 20명, 실종자는 100명이 넘는다고 보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