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北 서해위성발사장 폐쇄작업 착수에 “환영한다”
트럼프, 北 서해위성발사장 폐쇄작업 착수에 “환영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미주리 주 캔자스시티에서 열린 해외참전용사회(VFW) 전국대회 연설에서 북한이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 폐쇄 작업에 착수한 사실을 공식 확인하고 환영 의사를 밝혔다. (출처: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미주리 주 캔자스시티에서 열린 해외참전용사회(VFW) 전국대회 연설에서 북한이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 폐쇄 작업에 착수한 사실을 공식 확인하고 환영 의사를 밝혔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북한이 평안북도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 폐쇄 작업에 착수한 사실을 확인하고 환영 의사를 밝혔다.

전날 위성 촬영 사진 분석 결과를 토대로 한 보고서에서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해체작업이 시작됐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와 연합뉴스 등이 보도했다. 미국과 한국 정보 당국도 이를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미주리주 캔자스시티에서 열린 해외참전용사회 전국대회에 참석해 “북한이 핵심 미사일 시험장 해체절차를 시작했다는 것을 보여주는 새로운 사진들이 나왔다”며 “우리는 그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 시험장은 6.12 북미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폐쇄를 약속한 곳이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북한의 비핵화, 한반도와 아시아 전체의 번영과 안보, 평화의 새로운 미래를 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싱가포르 회담에서 약속한 미군 전사자 유해송환도 조속히 이뤄지길 기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한국에 목숨을 바친 여러분 전우들의 유해가 돌아오게 하려고 일하고 있다”며 “그 과정이 꽤 빨리 시작될 것으로 생각한다. 한 명의 미국인도 남겨지질 않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