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라오스 댐 사고 SK건설 책임소재, 수문 작동 여부에 달렸다”
전문가 “라오스 댐 사고 SK건설 책임소재, 수문 작동 여부에 달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오스에서 댐이 붕괴되면서 수백명이 실종되고 상당수의 사람들이 사망한 것으로 우려된다고 영국 스카이 뉴스가 24일 라오스 국영 언론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댐비 붕괴된 아타페우주 주민들이 물에 잠긴 지붕 위로 대피해 구조를 기다리고 있다. (출처: 뉴시스)
라오스에서 댐이 붕괴되면서 수백명이 실종되고 상당수의 사람들이 사망한 것으로 우려된다고 영국 스카이 뉴스가 24일 라오스 국영 언론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댐비 붕괴된 아타페우주 주민들이 물에 잠긴 지붕 위로 대피해 구조를 기다리고 있다. (출처: 뉴시스)

“韓기업에 심각한 타격 우려… 정부 발빠른 지원 필요”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SK건설이 시공한 라오스 댐 사고와 관련해 수문 작동 여부에 따라 책임소재가 달라진다는 전문가의 주장이 나왔다.

우석대 공하성 소방방재학과 교수는 천지일보와의 통화에서 24일(현지시간) 라오스 댐 붕괴 사고와 관련해 “먼저 수문이 작동했는지 확인해야 한다. 수문의 작동 유무에 따라 책임소재가 달라 진다”고 밝혔다.

공 교수는 “자연 범람일 경우 시공사의 책임은 물을 수 없다. 만약 수문을 열려고 했지만 열리지 않았다면 그건 시공사의 문제가 될 수 있다”면서 “반대로 홍수가 났는데도 수문을 열지 않아 범람됐다면 그건 관리자의 관리 소홀에 책임을 물을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자연 범람이 아니고 댐에 균열이 생기고 붕괴됐을 경우는 시공사의 책임”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공 교수는 정부에 대한 발빠른 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국의 기업에 심각한 타격이 있을 수 있다”며 “부실시공으로 잘못해서 여론이 기울어지면 안 되기 때문에 정부가 발 빠르게 사태파악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SK건설은 이날 라오스에서 건설하는 댐이 붕괴해 다수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는 소식에 현지와 서울 본사에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리고 구조활동을 지원하는 등 대응에 나섰다. 안재현 사장과 해당 사업 담당 본부장은 사고 직후 사태 수습을 위해 라오스 현지로 출국했다.

SK건설에 따르면 이날 범람한 댐은 ‘세남노이(Xe-Namnoy) 수력발전소’ 건설을 위해 설치한 ‘세피안·세남노이댐’ 본댐과 함께 주변에 짓는 5개 보조댐 중 1개이다.

세남노이 수력발전소 프로젝트는 2012년 SK건설과 한국서부발전이 공동수주해 진행하는 사업으로 이듬해 공사를 시작, 내년부터 상업운전에 들어갈 예정이었다.

앞서 라오스통신(KPL)에 따르면, 전날 밤 라오스 남동부 아타프 주에 있는 세피안-세남노이댐이 무너져 인근 6개 마을에 홍수가 발생했다. 또 댐 붕괴로 이재민 1300여 가구(6600여명)가 발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종욱 2018-07-25 08:47:50
창피하다 혈세로 막지말고 sk자산으로 막아라

익명 2018-07-25 08:42:09
관리 소월이 무슨 말이죠...

어휴 2018-07-25 00:45:01
수문 같은 소리하고 잇네 ㅋㅋㅋ 애초에 보조댐이라 수문같은건 없단다 ㅋㅋㅋㅋ

신ajug78 2018-07-24 22:48:06
SK 진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