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SK건설 라오스 댐 붕괴… 우리 국민 피해는 없어”
외교부 “SK건설 라오스 댐 붕괴… 우리 국민 피해는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오스에서 댐이 붕괴되면서 수백명이 실종되고 상당수의 사람들이 사망한 것으로 우려된다고 영국 스카이 뉴스가 24일 라오스 국영 언론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댐비 붕괴된 아타페우주 주민들이 물에 잠긴 지붕 위로 대피해 구조를 기다리고 있다. (출처: 뉴시스)
라오스에서 댐이 붕괴되면서 수백명이 실종되고 상당수의 사람들이 사망한 것으로 우려된다고 영국 스카이 뉴스가 24일 라오스 국영 언론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댐비 붕괴된 아타페우주 주민들이 물에 잠긴 지붕 위로 대피해 구조를 기다리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외교부는 24일 라오스 세남노이 지역에서 SK건설 등이 시공 중인 수력발전 보조댐이 붕괴한 사고와 관련해 현재까지 확인된 우리 국민 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지난 23일(현지시간) 오후 5~6시경 라오스 남부지방 세피안 세남너이에서 우리 업체인 SK건설, 한국서부발전이 건설 중인 수력발전 보조댐이 붕괴되는 사고가 발생해, 댐 인근 마을에 홍수가 발생했다.

이에 SK건설 등이 구조헬기, 보트 및 구조요원 등을 파견하여 구조 활동을 수행 중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주라오스 대사관은 사고 인지 직후 현장상황반을 구성하고 영사협력원, 해당 건설업체, 교민 네트워크 등을 통해 우리 국민 피해를 파악했다”며 “현재까지 확인된 우리 국민 피해는 없다”고 말했다.

이번 댐 건설 작업에 참여 중인 국민 53명(SK건설 50명, 한국서부발전 3명)은 모두 대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