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장례식, 정의당장·장국회장 총 5일 치르기로
노회찬 장례식, 정의당장·장국회장 총 5일 치르기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빈소를 찾은 시민 조문객을 위로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빈소를 찾은 시민 조문객을 위로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추모제 일정도 주율 중

“진보정치 큰 별 잃은 것”

[천지일보=이지예 기자] 정의당이 고(故) 노회찬 의원의 장례식을 3일은 정의당장, 나머지 2일은 국회장으로 승격해 치르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정의당은 유족과의 협의 끝에 23∼25일은 정의당장으로 26∼27일은 국회장으로 치르기로 결정했다.

앞서 문희상 국회의장은 전날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국회장을 허락해주신 가족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국회장으로 엄숙히 영결식을 치르겠다”고 유족 측에 국회장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노회찬 의원이 현역 의원이기 때문에 (국회장에 대한) 요청이 있었다”며 “추모제 일정도 조율 중에 있다”고 밝혔다.

한편 상임장례위원장으로서 빈소를 지키고 있는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평생을 일하는 사람을 위해 헌신해 온 우리의 벗”이라며 “진보정치의 커다란 별을 잃고 말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