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서부발전 수주한 라오스댐 붕괴… “수백명 실종”
SK건설·서부발전 수주한 라오스댐 붕괴… “수백명 실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라오스통신 홈페이지 캡처)
(출처: 라오스통신 홈페이지 캡처)

[천지일보=이솜 기자] 라오스에서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댐이 붕괴해 인근 6개 마을에 홍수가 발생하는 바람에 다수가 숨지고 수백명이 실종했다고 라오스통신(KPL)이 24일 보도했다.

KPL에 따르면 전날 밤 라오스 남동부 아타프 주에 있는 세피안-세남노이댐이 무너져 인근 6개 마을에 홍수가 발생했다. 또 댐 붕괴로 이재민 1300여 가구(6600여명)가 발생했다.

PNPC(Xe Pian-Xe Namnoy Power Compan)가 건설한 이 수력발전댐은 SK건설이 2012년 한국서부발전과 공동 수주해 시공했으며 올해 상업운전에 들어갈 계획이었다. SK건설은 PNPC 지분 24%를 보유하고 있다.

이 프로젝트는 라오스에 있는 한국 기업이 착수한 최초의 BOT(건설해 일정 기간 운영하고 정부에 양도하는 방식) 형식의 개발형사업이다. 

23일 수력발전댐 붕괴로 홍수가 난 라오스 남동부 아타프 주. (빨간 표시, 출처: 구글지도)
23일 수력발전댐 붕괴로 홍수가 난 라오스 남동부 아타프 주. (빨간 표시, 출처: 구글지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