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 서해위성발사장 해체 동향, 비핵화에 좋은 영향”
靑 “北 서해위성발사장 해체 동향, 비핵화에 좋은 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38노스 홈페이지 캡처)
(출처: 38노스 홈페이지 캡처)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청와대는 24일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가 북한의 탄도미사일 실험장인 ‘서해위성발사장’을 해체하는 것으로 보인다는 보도에 “비핵화에 좋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입장을 냈다.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은 이날 기자들을 만나 “아무것도 안 하는 것보다는 좋은 징조고 비핵화를 위해 차곡차곡 가고 있는 것으로 본다”며 이같이 밝혔다.

남 차장은 이어 “북한이 항간에서 얘기했던 것처럼 이벤트로 만들지 않고 진행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북한 나름대로 시기를 조절하기 위한 것인지 그 의도를 분석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38노스는 지난 20일과 22일에 촬영한 위성사진 판독 결과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미사일과 위성발사체 등을 조립해 이송하는 궤도식 건물에 대한 해체가 시작된 듯한 모습이 포착됐다고 전했다.

이날 청와대 현안점검회의에서도 정보당국이 파악한 서해위성발사장 부근에서의 북한의 움직임과 관련된 보고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