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원전 두고 터무니없는 왜곡… 전력수급 계획 밝혀라”
文 대통령 “원전 두고 터무니없는 왜곡… 전력수급 계획 밝혀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굳은 표정으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굳은 표정으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폭염, 재난 취급… 종합대책 수립해야”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폭염으로 인한 전력수요 급증에 대한 우려와 함께 원전 가동사항을 왜곡하는 주장이 있다면서 산업통상자원부를 향해 전체적인 전력수급 계획과 전망을 밝혀달라고 주문했다.

최근 계속해서 이어지는 폭염에 에어컨 가동으로 전력수요가 늘자 원전을 추가 가동하기로 한 사실이 알려졌다. 이에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빗나간 게 아니냐는 지적이 잇따르자 문 대통령이 직접 반박하며 세밀한 전력수급 계획을 요구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문 대통령은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정부가 폭염 대책을 수립해 대비하고 있지만, 장기화하는 폭염을 특별재난 수준으로 인식하고, 관련 대책을 다시 한번 꼼꼼히 챙겨주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지는 폭염과 열대야로 인한 소외취약계층·농축산물 피해·감염병 등의 피해를 막을 것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폭염으로 인한 전력 수요가 급증하고 있어서 이에 대한 우려와 함께, 원전 가동상황을 터무니없이 왜곡하는 주장도 있다”며 “산업부가 전체적인 전력 수급계획과 전망, 대책에 대해서 소상히 국민들께 밝혀드리기 바란다”고 했다. 

다만 원전을 재가동하면서 이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폭염의 장기화는 앞으로도 되풀이되고 더욱 심해질 수 있다”며 “이제는 폭염도 재난으로 취급해서 재난안전법상의 자연재난에 포함시켜서 관리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했다. 이어 “폭염 위기관리 매뉴얼, 폭염 피해에 대한 보상근거 마련 등 근본적이고 체계적인 종합대책을 수립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 대통령은 여름휴가철과 관련 “더 많은 국민들이 휴가를 잘 보낼 수 있도록 마련한 근로자 휴가비 지원제도, 휴가문화 개선 캠페인 등 관련 대책이 소기의 성과를 거두도록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