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前 KTX 해고승무원 사무영업직 특별채용 합의
코레일, 前 KTX 해고승무원 사무영업직 특별채용 합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코레일(사장 오영식)이 지난 2006년 정리해고 된 前 KTX 해고승무원 180여명에 대해 승무업무가 아닌 사무영업직으로 특별채용하기로 최종 합의했다고 밝혔다.

코레일과 철도노조는전 KTX 해고승무원과 관련한 사회적 갈등을 야기하는 문제의 해결 필요성에 공감하고 시민사회·종교계 등의 권고를 감안해 이달 초부터 채용방안에 대해 노사 간 협의를 진행해 왔다.

철도 노사는 협의 끝에 지난 21일 전 KTX 해고승무원들을 승무업무가 아닌 사무영업직으로 특별채용키로  합의했다.

채용 대상은 지난 2006년 정리해고 된 승무원 중 코레일의 사무영업직으로 취업을 희망하는 자에 대해 입사 전 교육과 채용시험 등 절차를 거쳐 추진하며 인력결원 상황 등을 감안해 오는 2019년 말까지 단계적으로 채용할 계획이다.

오영식 코레일 사장은 “지난 13년 동안 지속되어 온 사회적 갈등을 해소하고 당사자들의 고통을 해소하는 차원에서 합의하게 됐다”며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국민서비스 향상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