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펌핑치약’ 인기… 출시 5년 만에 1500만개 판매 돌파
LG생활건강 ‘펌핑치약’ 인기… 출시 5년 만에 1500만개 판매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생활건강 히말라야 핑크솔트 담은 펌핑치약 (제공: LG생활건강)
LG생활건강 히말라야 핑크솔트 담은 펌핑치약 (제공: LG생활건강)

 

국내뿐 아니라 중화권 반응도 좋아

[천지일보=김예슬 기자] LG생활건강 펌핑치약이 출시 5년 만에 1500만개 판매를 돌파하며 국내뿐 아니라 중화권에서도 큰 인기를 얻고 있다.

LG생활건강이 디자인 혁신 제품으로 선보인 ‘펌핑(PUMPING)TM 치약’은 짜지 않고 눌러 쓰는 펌프타입으로, 감각적인 용기 디자인과 물을 묻히지 않고 사용할 수 있는 편리함에 젊은 층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국내뿐만 아니라 중국, 홍콩, 대만 등 중화권에서 좋은 반응을 보이면서 매출 신장에도 기여하고 있다.

LG생활건강은 지난 2013년 7월 펌핑치약 3종(스피아민트향·허브향·시트러스향)을 출시했다. 펌핑치약은 첫 출시 이후 5년간(2013년 7월~2018년 6월) 연 평균 351%의 신장률(수량 기준)을 기록, 올해 7월 19일 기준 1502만여개가 팔렸다. 1분에 약 5.6개씩 팔린 셈이다.

펌핑치약은 힘들게 쥐어짜지 않고 눌러 쓰는 타입으로, 별도의 꽂이 없이 세워놓을 수 있게 디자인 됐다. 물을 묻히지 않고 바로 양치할 수 있는 젤 타입 제형으로 한결 가볍게 양치할 수 있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펌핑치약은 튜브형 치약을 사용해오던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소비자에게 편리함과 즐거움을 준다’는 브랜드 철학을 갖고 있다”면서 ‘펌핑치약이 인기를 끌면서 국내 치약 시장점유율 1등을 견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펌핑치약 1개에는 소형(95g) 튜브치약 3개 분량이 담겨있다. 대표적으로 페리오 펌핑치약 3종, 히말라야 핑크솔트 담은 펌핑치약 2종, 죽염 잇몸고 펌핑치약 1종 등 3개 브랜드 6종을 주력으로 판매하고 있다. 한국과 중국, 홍콩, 대만에서 H&B스토어, 할인점, 온라인 채널 등을 통해 판매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