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유서 공개 “경공모에 4천만원 받았다, 청탁은 없었다”
노회찬 유서 공개 “경공모에 4천만원 받았다, 청탁은 없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고(故) 노회찬 원내대표.
정의당 고(故) 노회찬 원내대표. 

“후원절차 밟았어야” 자책… “나는 멈추지만 당은 앞으로 나나길”
정의당 “본질적 목적 부합하지 않는 특검의 표적수사에 유감 표한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정의당이 23일 ‘불법정치 자금’ 수수 의혹 수사 도중 별세한 정의당 고(故) 노회찬 의원의 유서 내용을 일부 공개했다. 

최석 대변인이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대표단 긴급회의 직후 공개한 유서에서 노 의원은 “2016년 3월 두 차례에 걸쳐 경공모로부터 모두 4천만원을 받았다”면서 “어떤 청탁도 없었고 대가를 약속한 바도 없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노 의원은 “나중에 알았지만, 다수 회원들의 자발적 모금이었기에 마땅히 정상적인 후원절차를 밟아야 했다. 그러나 그러지 않았다”며 “누굴 원망하랴. 참으로 어리석은 선택이었으며 부끄러운 판단이었다”고 자책했다. 

이어 그는 “책임을 져야 한다. 무엇보다 어렵게 여기까지 온 당의 앞길에 큰 누를 끼쳤다”며 “이정미 대표와 사랑하는 당원들 앞에 얼굴을 들 수 없다. 정의당과 나를 아껴주신 많은 분들께도 죄송할 따름”이라고 했다. 

노 의원은 “잘못이 크고 책임이 무겁다. 법정형으로도 당의 징계로도 부족하다”며 “사랑하는 당원들에게 마지막으로 당부한다. 나는 여기서 멈추지만 당은 당당히 앞으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국민여러분, 죄송하다”며 “모든 허물은 제 탓이니 저를 벌하여 주시고, 정의당은 계속 아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마무리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포털 댓글 여론조작 혐의로 수사 중인 ‘드루킹’ 김모씨(49, 구속기소) 측으로부터 정치자금 수수 의혹을 받던 정의당 노회찬 의원의 빈소가 23일 서울 마포구 연세대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돼 있다. ⓒ천지일보 2018.7.23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포털 댓글 여론조작 혐의로 수사 중인 ‘드루킹’ 김모씨(49, 구속기소) 측으로부터 정치자금 수수 의혹을 받던 정의당 노회찬 의원의 빈소가 23일 서울 마포구 연세대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돼 있다. ⓒ천지일보 2018.7.23

최 대변인은 “본질적 목적에 부합하지 않은 특검의 노회찬 표적수사에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했다. 

앞서 노 의원은 오전 9시 39분 서울 중구의 한 아파트 17층과 18층 사이에서 밖으로 투신해 1층 현관 앞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노 의원은 포털 댓글 여론조작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드루킹’ 일당으로부터 정치자금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경찰은 노 의원의 옷에서 나온 유서성 문서 등을 근거로 노 의원이 드루킹 수사와 관련해 신변을 비관해 투신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 당 노 원내대표의 갑작스럽고 황망한 비보가 있었다”며 “대략의 사실관계는 경찰의 발표와 같다”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