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 ‘광장’ 최인훈 작가 별세… 향년 84세
소설 ‘광장’ 최인훈 작가 별세… 향년 84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소설 ‘광장’의 작가 최인훈이 23일 오전 10시 46분 별세했다. 향년 84세.

최인훈은 한국문학사에 큰 획을 그은 작가다. 4개월 전 대장암 말기 진단을 받고 투병하던 그는 경기도 고양시 명지병원에서 가족이 지켜보는 가운데 눈을 감았다.

1934년(공식 출생기록은 1936년) 함경북도 회령에서 태어난 그는 고등학교 재학 중 한국전쟁 중 월남했다. 1952년 서울대 법대에 입학했으나 분단 현실에서 공부에 전념하는 데 갈등을 느끼고 1956년 중퇴했다.

1958년 군에 입대했고 1959년 군 복무 중 쓴 단편소설 ‘그레이 구락부 전말기’와 ‘라울전(傳)’을 ‘자유문학’지에 발표하며 등단했다. 이듬해 4.19혁명이 있고 7개월 뒤인 1960년 11월 ‘새벽’지에 중편소설 ‘광장’을 발표했다.

이후 ‘회색인(1963)’ ‘서유기(1966)’ ‘총독의 소리(1967~1968)’ 연작, ‘화두(1994)’ ‘소설가 구보씨의 일일’ ‘태풍’ ‘크리스마스 캐럴/가면고’ ‘하늘의 다리/두만강’ 등을 냈다. 최인훈은 동인문학상(1966), 한국연극영화예술상 희곡상(1977), 중앙문화대상 예술 부문 장려상(1978), 서울극평가그룹상(1979), 이산문학상(1994), 박경리문학상(2011) 등을 수상했다.

빈소는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