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일 대남비방 볼륨 키우는 北… 대북제재 유지 불만?
연일 대남비방 볼륨 키우는 北… 대북제재 유지 불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산가족 상봉. (출처: 연합뉴스)
이산가족 상봉. (출처: 연합뉴스)

여종업원 기획탈북… 이산상봉 연계

文 발언 맹비난… “美 눈치만 살펴”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북한이 4.27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화해무드가 이어져 온 가운데 최근 대남비난 수위를 높이고 있다. 특히 오는 8월 20일께로 예정된 이산가족 상봉과 지난 2016년 집단 탈북 여종업원 송환과 연계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쓸데없는 훈시질’이라고 격한 비난을 보여 그 의도가 주목되고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지난 21일 2016년 중국 저장성 닝보 소재 북한 식당인 류경에서 일하다가 집단 탈북 여종업원 사건의 진상규명 조사와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면서, 남측의 현 정부가 과거 정부의 반(反) 인권적 행위를 왜 그대로 두는지 모르겠다고 압박했다.

그러면서 “남의 귀한 딸자식들을 몇 해째 부모와 강제로 갈라놓고도 ‘이산가족의 아픔’이니, ‘인도주의 문제해결’이니, ‘남북관계발전’이니 하고 떠들어대는 남조선당국의 표리부동한 행태에 환멸을 금할 수 없다”고 맹비난하며 이산가족 상봉 행사와 연계할 가능성도 내비쳤다.

20일에는 문 대통령을 겨냥한 논평을 내놨다. 신문은 문 대통령이 싱가포르 국빈방문 과정에서 ‘싱가포르 렉처’의 발언을 문제 삼았다. 신문은 “현실에 대한 맹목과 주관으로 일관된 편견이고, 결과를 낳은 엄연한 과정도 무시한 아전인수격의 생억지이며, 제 처지도 모르는 희떠운 훈시”라고 비난했다.

신문은 “남조선 당국은 우리와의 대화탁에 마주 앉아 말로는 판문점 선언의 이행을 떠들고 있지만, 미국 상전의 눈치만 살피며 북남관계의 근본적인 개선을 위한 아무런 실천적인 조치들도 취하지 않고 있다”면서 “북남 사이에 해결해야 할 중대문제들이 말꼭지만 떼놓은 채 무기한 표류하고 있다”고 했다.

이는 문 대통령을 직접 거론하진 않았지만 문 대통령이 싱가포르 렉처에서 ‘(북미) 정상이 직접 한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면 국제사회로부터 엄중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발언한 것을 겨냥한 것이다.

노동신문의 연이은 이런 보도가 남북교류에 속도를 내지 않고 있는 현 정부에 대한 불만 표시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최근 북한이 정부의 대북 제재 유지 기조로 남북 간 경제협력 속도가 더딘 데 대한 불만이 큰 것으로 보인다. 북측은 판문점 선언 이후 진행된 산림·철도·도로 협력 관련 회담에서 우리 측이 제기한 안건에 대해 몇 차례 불만족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서wkdrn 2018-07-22 18:24:03
받아먹을거 다 받아 먹었으니 또 내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