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노동신문, 남한 ‘경제위기’ 부각 보도… 반정부 시위도 소개
북한 노동신문, 남한 ‘경제위기’ 부각 보도… 반정부 시위도 소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민주노총 소속 조합들이 30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6.30 비정규직철폐 전국노동자대회’를 마치고 광화문광장을 출발해 청와대 방면으로 행진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6.30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민주노총 소속 조합들이 30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6.30 비정규직철폐 전국노동자대회’를 마치고 광화문광장을 출발해 청와대 방면으로 행진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6.30

“北, 화해 분위기 속 주민의 南 향한 환상·기대 차단할 목적”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2일 남측의 경제위기와 민생파탄이 심각하다고 전하고, 민주노총 등의 반정부 시위 등을 보도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남조선 경제위기와 민생파탄에 대한 심각한 우려’라는 제목의 글에서 “남조선에서 경제위기가 심화되고 있어 각계의 우려가 커가고 있다”며 “경제위기로 수많은 기업체가 문을 닫거나 합병되는 통에 노동자들이 무리로 해고돼 실업자로 전락하고 있다”고 주장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신문은 “남조선에서 경제파국과 실업사태는 그대로 민생파탄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전반적인 분야에서 물가 폭등이 계속되고, 반면에 주민소득은 급격히 줄어들어 사회양극화지표는 역대 최고를 기록하였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금 남조선에서는 경제위기의 영향 속에 기업경영에서 실패한 중소기업가들, 생활난에 시달리고 빚에 쫓기던 수많은 사람이 사회현실을 저주하며 자살하고 있다”고 했다.

신문은 특히 “남조선에서의 심각한 경제위기와 날로 가증되는 근로대중의 생활난은 노동자들을 비롯한 각계층 인민들을 ‘반정부 투쟁’으로 떠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금 민주노총을 비롯한 각계 단체들과 인민들은 대규모 시위와 집회들을 열고 당국의 노동정책을 규탄하면서 생존권과 민주주의를 쟁취하기 위한 적극적인 투쟁을 벌이고 있다”고 소개했다.

북한이 이처럼 남측의 침체된 경제 상황을 지적하는 것은 남북 화해 분위기 속에서 주민들이 남쪽에 대한 환상을 갖지 않도록 사전에 차단하려는 의도라는 분석도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