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신문, 집단 탈북 여종업원 진상조사 촉구… “관련자들 엄벌에 처해야”
北 신문, 집단 탈북 여종업원 진상조사 촉구… “관련자들 엄벌에 처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집단 탈북 여종업원. (출처: 연합뉴스)
북한 집단 탈북 여종업원. (출처: 연합뉴스)

“이산상봉에 장애 조성될 수도, 南 태도 주시”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이 21일 지난 2016년 중국의 북한 식당에서 일하다가 집단 탈북한 여종업원 사건의 진상규명 조사와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이날 노동신문은 ‘감출 수 없는 강제유인 납치 범죄의 진상’ 제목의 개인 필명 논평에서 “남조선 당국은 박근혜 보수 정권이 감행한 반인륜적 범죄행위에 대해 늦게나마 시인하고 사건의 진상에 대해 엄격히 조사하고 관련자들을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련희 여성을 비롯해 강제억류하고 있는 우리 여성공민들을 공화국의 품으로 즉시 돌려보내는 것으로써 판문점 선언 이행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신문은 이 사안에 대해 남북관계 개선 의지를 보여주는 시금석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여성공민들의 송환문제가 시급히 해결되지 않으면 일정에 오른 북남 사이의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은 물론 북남관계의 앞길에도 장애가 조성될 수 있다”며 “우리는 향후 남조선 당국의 태도를 주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다만 우리 정부는 북측의 이런 발언에 대해 ‘대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남북은 지난달 22일 금강산에서 열린 적십자회담에서 집단 탈북 여종업원에 대해 일절 논의하지 않았다.

이외에도 각종 고위급 회담 및 실무회담에서도 이런 논의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지난 10일 토마스 오헤아 칸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의 보고에서 “일부 북한 여종업원들이 한국으로 가는지 알지 못한 채 한국으로 왔다고 말했다”고 밝히면서 북한 측의 공세가 시작됐다.

신문은 “남의 귀한 딸자식들을 몇 해째 부모와 강제로 갈라놓고도 ‘이산가족의 아픔’이니 ‘인도주의 문제 해결’이니 ‘남북관계 발전’이니 하고 떠들어대는 남조선당국의 표리부동한 행태에 환멸을 금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20일 우리민족끼리와 메아리 등 북한의 대외선전용 매체들도 일제히 여종업원 송환문제가 내달 예정된 이산상봉에 장애가 조성될 수 있다며 남측 당국의 태도를 주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