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현 측, 무표정 태도 논란 사과 “역할 몰입 의도치 않게 실수”
김정현 측, 무표정 태도 논란 사과 “역할 몰입 의도치 않게 실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현 (출처: MBC)
김정현 (출처: MBC)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배우 김정현이 MBC 드마 ‘시간’ 제작발표회에서 불거진 무표정 논란을 사과했다.

김정현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 측은 20일 여러 매체를 통해 “김정현이 하루하루 죽음이 다가오는 극중 시한부 역할에 고민하고 몰입하는 시간이 많다보니 컨디션 조절이 힘들어서 의도치 않게 실수를 했다”고 전했다.

이어 “본인도 많이 당황스러워하고 다른 배우 분들을 비롯해 관련된 분들 모두에게 죄송스러워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정현은 이날 진행된 MBC ‘시간’ 제작발표회에서 시종일관 무뚝뚝한 표정으로 일관했다.

김정현은 “기분이 많이 상해 보인다”는 취재진의 질문에 “역할에 충실한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항상 내가 맡은 캐릭터로 살려고 노력한다”며 “어떤 순간이 오더라도 나 자신을 지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김정현은 포토타임에서 팔짱을 끼려 하는 서현의 팔을 거절하며 더욱 논란이 증폭됐다.

김정현이 출연하는 ‘시간’은 오는 25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