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모범음식점 139개 대상 원산지 표시 지도점검 실시
안산시, 모범음식점 139개 대상 원산지 표시 지도점검 실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안산시가 모범음식점 139개소 대상 원산지 표시 지도점검을 실시한다. (제공: 안산시) ⓒ천지일보 2018.7.20
오는 23일부터 안산시가 모범음식점 139개소 대상 원산지 표시 지도점검을 실시한다. (제공: 안산시) ⓒ천지일보 2018.7.20

[천지일보 안산=김정자 기자] 경기 안산시(시장 윤화섭)가 오는 23일부터 시에서 지정한 관내 모범음식점 139개소를 대상으로 원산지 지도점검을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과 공무원으로 점검반을 구성해 ▲원산지 미표시 및 표시기준·방법 위반 ▲원산지 거짓표시 및 혼동하게 할 우려가 있는 표시 ▲원산지 기재 영수증이나 거래 증빙자료 비치·보관 등을 중점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시는 이번 점검에서 경미한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현장에서 즉시 시정토록 지도하고 고의성이 있거나 거짓표시 등 중대한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관련법에 따라 엄중하게 처벌할 방침이다.

안사시 관계자는 “시민과 방문객이 많이 찾는 시의 대표적인 음식점인 만큼 올바른 원산지 표시 점검으로 신뢰할 수 있고, 우리시의 좋은 이미지 제고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