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0만 달러 추가 지원받은 한국GM… SUV, 생산확대
5000만 달러 추가 지원받은 한국GM… SUV, 생산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부평구 청천동 한국GM 부평공장 전경. ⓒ천지일보
인천 부평구 청천동 한국GM 부평공장 전경. ⓒ천지일보

경영정상화 외 신규투자 나서

SUV 디자인·차량개발 거점

이쿼녹스 후속 모델 생산 예정

100명 엔지니어링 추가 채용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미국 제너럴모터스(GM)가 한국GM에 5000만 달러(약 567억원) 규모의 신규투자를 한다. 이와 함께 GM은 차세대 글로벌 콤팩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디자인 및 차량 개발 거점으로 한국GM을 지정하는 등 지원에 나선다.

GM은 한국GM 부평공장의 글로벌 소형 SUV 생산을 확대하기 위해 신규투자로 5000만 달러를 집행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지난 5월 한국GM 경영정상화 방안에서 약속한 총 28억 달러 규모의 신규투자에 이어 GM이 추가로 투자하는 것이다.

한국GM은 이번 투자로 연간 7만 5000대(트랙스)까지 내수 및 수출 물량을 추가 생산하게 된다고 발표했다. 또한 차체 공장 신설 및 부평공장의 설비 증설 작업이 조만간 개시되며 내년부터 본격적인 확대 생산 체제에 돌입하게 된다.

이와 함께 배리 엥글 GM 총괄 부사장 겸 해외사업부문 사장은 한국GM이 GM의 글로벌 베스트셀링 모델인 콤팩트 SUV 제품의 차세대 디자인 및 차량개발 거점으로 지정됐다고 전했다. 콤팩트 SUV는 한국GM이 경영정상화 방안 발표 이후 두 번째로 선보인 ‘이쿼녹스’와 동급이다. 이날 발표로 향후 이쿼녹스 후속 모델이 생산될 전망이다.

엥글 사장은 “신규 차량 개발 업무 수행을 위해 100명의 엔지니어를 채용함으로써 한국GM의 전체 연구개발 인력을 3000명 이상으로 확충하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생산 및 연구개발 분야에 대한 일련의 신규투자는 지난 5월에 발표된 2개 신차의 개발 생산을 위한 28억 달러의 투자 계획과 최근 완료된 총 28억 달러 규모의 부채 해소를 위한 재무 상태 개선 방안에 이은 것”이라며 “이번 발표를 통해 한국 사업에 대한 GM본사 차원의 장기적 약속을 다시 한번 확고히 했다”고 강조했다.

또한 엥글 사장은 GM본사가 한국에 중국을 제외한 아시아태평양 시장을 관장하는 지역본사를 설립하기 위한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언급했다. 지난 경영정상화 방안 중 하나로 기존 싱가포르에 있던 아태 본부를 한국에 설치하는 것이다.

한국GM은 연구개발 투자의 일환으로 연말까지 글로벌 제품 개발 업무를 집중 전담할 신설 법인을 마련하게 될 예정이다.

아울러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신규투자 조치가 한국GM이 추진 중인 수익성 확보와 장기 성장 계획에 확고한 진전을 더하게 됐다고 설명하며 “스파크와 이쿼녹스 신차를 선보이고 쉐보레 컴백 캠페인을 전개해 6월에 연중 최대 내수 실적을 달성하며 3개월 만에 시장점유율을 두 배로 끌어 올리는 등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GM은 지난 2월 군산공장 폐쇄로 시작된 한국GM 사태로 국내 판매가 급감했다가 5월 경영정상화 방안을 내놓고 회생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에 따라 최근 두 달간 한국GM은 전월 대비에서 뚜렷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대림대 김필수 자동차학과 교수는 콤팩트 SUV 도입에 대해 “SUV가 대세라 의미는 있다. 하지만 SUV만 만드는 것이 중요한 게 아니라 얼마만큼 소비자 입맛에 맞게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품질개선 등 완성도를 높이고 소비자의 취향이나 트렌드에 어떻게 잘 맞춰주는지가 관건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