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이종걸, 당권 ‘출사표’… 드디어 완성된 대진표
이해찬·이종걸, 당권 ‘출사표’… 드디어 완성된 대진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의원이 20일 국회 정론관에서 ‘8.25전국대의원대회(전당대회)’ 당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7.20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의원이 20일 국회 정론관에서 ‘8.25전국대의원대회(전당대회)’ 당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7.20 

당권 경쟁구도 변수 사라져
후보 많아 교통정리 불가피
친문 간 단일화 논의 예상

[천지일보=이지예 기자]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권 도전 여부를 두고 장고해온 이해찬 의원이 20일 출사표를 던진데 이어 이종걸 의원도 당대표 출마를 선언하면서 민주당의 당권 경쟁 대진표가 사실상 완성됐다. 

당대표 경선 구도에서 가장 큰 변수로 꼽혀온 이 의원이 출마로 전격 선택함에 따라 당권경쟁 구도는 보다 명확해졌다. 정가에서 가장 유력한 것으로 평가되는 이 의원이 대세론을 바탕으로 당권을 잡느냐, 못 잡느냐로 정리되는 분위기다.

당내 7선 의원이자 노무현 정부에서 국무총리를 지낸 이 의원이 장고를 끝내고 당권 경쟁 레이스에 뛰어들면서 오는 26일로 예정된 컷오프 예비경선엔 이 의원을 비롯해 이종걸(5선)·김진표(4선)·송영길(4선)·최재성(4선)·이인영(3선)·박범계(재선)·김두관(초선) 의원 등 최소 8명이 컷오프 통과를 다투게 됐다. 

컷오프 통과 숫자인 3명에 비해 후보군이 많아 교통정리가 불가피할 것으로 정치권은 내다보고 있다. 특히 친문을 표방하는 후보들이 다수여서 컷오프를 앞두고 이들 간에 단일화 논의가 불붙을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로운 민주당, 새로운 역사의 책임을 다하겠다”며 당권 도전을 공식화했다. 

그는 출마 선언문에서 “집권여당의 당대표로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튼튼하게 뒷받침하겠다”며 “한반도 평화의 기운을 북돋아 동북아 평화체제의 일익을 담당하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2020년 총선의 압도적 승리로 재집권의 기반을 닦겠다”면서 “민주당을 완전히 새로운 정당, 국민과 더불어 웃고 울며 더불어 사는 국민속의 정당으로 바꿔내겠다”고 다짐했다. 

그동안 전당대회 출마 여부를 놓고 숙고해온 것으로 알려진 그는 “당의 한 중진으로 당과 정부에 기여해도 되지 않을까 수없이 자문했다”면서 “그 결과 제가 하고 싶고 말고의 문제가 아니라, 제가 아직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를 위해 해야 할 일이 있음을 알았다”고 강조했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의원이 20일 국회 정론관에서 전당대회 당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있다. 이 의원은 “저는 당대표의 권한인 지명직 최고위원 2인을 한 자리는 경제계에, 한 자리는 과학기술계에 추천을 받아서 그 분야를 대표하는 분들을 지명하겠다”고 말했다. ⓒ천지일보 2018.7.20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의원이 20일 국회 정론관에서 전당대회 당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있다. 이 의원은 “저는 당대표의 권한인 지명직 최고위원 2인을 한 자리는 경제계에, 한 자리는 과학기술계에 추천을 받아서 그 분야를 대표하는 분들을 지명하겠다”고 말했다. ⓒ천지일보 2018.7.20

이종걸 의원 역시 이날 출사표를 던지며 당권 경쟁에 뛰어들었다. 그는 민주당의 혁신 방향으로 당내 민주주의 확대를 제시하고 지방당과 권리당원의 권한과 참여를 확대시키기 위해 권리당원 전원투표제를 활성화시키겠다고 했다. 

당대표 공약으로 ▲지명직 최고위원 2명을 경제계와 과학기술계의 추천 인사로 지명 ▲개헌과 선거제도 개편 약속 적극 이행 및 헌법개정특별위원회와 선거개혁특별위원회 구성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위한 민주당 특별위원회’ 설치, 대한민국 국회와 북한의 최고인민회의의 대표로 구성된 제3의 대표체 제안 ▲민주연구소를 정치전문 연구소로 개편 ▲민주당에 한국형 온라인공개강좌, 한국형 테드 운영 등을 제시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