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마블 ‘코나 아이언맨 에디션’ 공개… 내년 초 국내 출시 예정
현대차-마블 ‘코나 아이언맨 에디션’ 공개… 내년 초 국내 출시 예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가 1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샌디에고에서 열린 2018 코믹콘 개막식에서 글로벌 엔터테인먼트사 마블과 협업해 개발한 ‘코나 아이언맨 에디션’을 세계 최초로 선보인다고 밝혔다. (제공: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1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샌디에고에서 열린 2018 코믹콘 개막식에서 글로벌 엔터테인먼트사 마블과 협업해 개발한 ‘코나 아이언맨 에디션’을 세계 최초로 선보인다고 밝혔다. (제공: 현대자동차)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현대자동차가 1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샌디에고에서 열린 2018 코믹콘 개막식에서 글로벌 엔터테인먼트사 마블과 협업해 개발한 ‘코나 아이언맨 에디션’을 세계 최초로 선보인다고 밝혔다.

코나 아이언맨 에디션은 마블 캐릭터를 적용한 전 세계 최초의 양산모델로서 마블과 현대차 디자이너의 공동협업을 통해 영화 ‘아이언맨’에 등장하는 아이언맨 수트에서 영감을 받은 디자인으로 제작됐다. 코나 아이언맨 에디션은 내년 초 글로벌 동시 판매 이벤트를 실시해 주문 생산 방식으로 제작될 예정이다. 차량의 희소성을 높이기 위해 주문은 특정기간 1회 한정으로 받을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서 마블의 CCO 조 쿠에사다(Joe Quesada)는 ”마블은 현대차와 함께 성장하고 있는 파트너십의 일환으로 코나 아이언맨 에디션을 개발했다“며 ”전 세계 최초이자 유일하게 마블 캐릭터를 적용한 양산차인 코나 아이언맨 에디션이 탄생해 감회가 새롭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지난해 6월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열린 코나 신차 발표회 현장에서 ‘아이언맨 스페셜 에디션 쇼카’를 선보여 많은 관심을 얻은 바 있다.

이번에 공개된 양산형 모델은 앞서 공개한 쇼카의 디자인을 최대한 구현하면서 내외장의 디테일을 추가해 소장가치가 높은 상품으로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코나 아이언맨 에디션의 외장컬러로는 1963년 마블코믹스(만화책) 시리즈 중 하나인 ‘테일즈 오브 서스펜스’에 첫 등장한 아이언맨의 오리지널 수트를 따라 무광 메탈릭 그레이 (짙은 회색)가 선택됐다. 최신 아이언맨 수트로부터 영감을 받은 레드컬러가 포인트로 사용됐다.

전면부는 마블로고가 세겨진 전용 후드 디자인과 아이언맨 마스크의 눈매를 연상시키는 분리형 주간주행등 등이 자리 잡았다. 측면부는 아이언맨 마스크 메탈릭 뱃지와 아이언맨 마스크 휠캡이 탑재된 18인치 투톤 휠 등, 후면부에는 번호판 위 가니쉬에 아이언맨 레터링을 음각을 새기는 등 다양하게 아이언맨을 연상시키는 디자인이 적용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디자인 뿐만 아니라 현대스마트센스 등 다양한 첨단안전 편의사양과 주행성능을 갖춰 내년 초 국내시장에서도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 2015년부터 마블과 파트너십을 맺고 슈퍼히어로 드라마 ‘데어데블’ ‘제시카 존스’ ‘아이언 피스트’ ‘루크 케이지’ 등에 제네시스와 쏘나타 등을 출연시킨바 있다.

이달 초 개봉한 영화 ‘앤트맨과 와스프’에서는 벨로스터, 코나, 싼타페가 등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