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장 바꾼 트럼프… “러시아 美대선 개입은 푸틴 책임”
입장 바꾼 트럼프… “러시아 美대선 개입은 푸틴 책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캐비넷룸에서 기자의 질문을 듣고 고민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1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캐비넷룸에서 기자의 질문을 듣고 고민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러시아의 2016년 미 대선개입과 관련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직접적인 책임이 있다고 입장을 선회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 CBS방송 인터뷰에서 “틀림없이 한 나라의 지도자로서 그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그는 ‘푸틴 대통령에게 직접적인 책임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 왜냐하면, 마치 내가 이 나라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책임지고 있다고 여기는 것처럼 푸틴 대통령도 그 나라를 책임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처럼 대러 강경태도로 돌변한 것은 지난 16일 헬싱키에서 열린 미러 정상회담에서 러시아의 대선개입 의혹을 부인하고 ‘저자세 외교’를 했다는 비판이 제기되는 데 따른 대응 차원으로 보인다.

러시아의 개입이 맞다는 자국 정보기관의 결론을 사실상 무시하고 푸틴 대통령의 편을 들어주는 듯한 태도를 보인 트럼프 대통령은 집권여당인 공화당과 보수 언론에게조차 말그대로 ‘십자포화’를 맞았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 하루만인 전날 오후 백악관에서 정보기관을 신뢰한다며 자신의 발언이 실언이었다고 해명해야 했다.

이날 인터뷰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러시아의 미국 대선개입에 대해 “사실이라고 믿는다”면서 ‘러시아의 위협은 현재 진행중’이라는 댄 코츠 미 국가정보국(DNI) 국장의 발언에 대해 “나도 그 말을 믿는다. 그는 전문가”라며 강조했다.

다만 ‘미국의 정보기관을 믿는다면 푸틴은 당신에게 거짓말을 한 것이냐’는 물음에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그가 거짓말을 하는지 안 하는지에 대한 문제로 들어가고 싶지 않다”고 즉답을 피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해명을 내놓은 지 얼마 지나지 않아 또 논란성 발언으로 뭇매를 맞았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열린 각료회의에서 ‘러시아가 미국을 여전히 겨냥하고 있다고 생각하는가’라고 질문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고개를 저으면서 “아니다(No)”라고 답했다.

이에 논란이 재점화될 조짐을 보이자 백악관은 서둘러 진화에 나섰다. 이날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해 의도를 확인했다”며 “더는 질문들에 답하지 않겠다고 말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행정부는 러시아가 과거처럼 미국의 선거에 개입하지 못하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수민이 2018-07-19 19:53:31
궁지에 몰릴 수도 있겠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