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사진과 영상 다함께 모아요”… 서경덕, SNS 계정 공개
“독도 사진과 영상 다함께 모아요”… 서경덕, SNS 계정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8일 오픈한 ‘한국독도 사진영상 프로젝트’의 인스타그램 계정. (제공: 성신여대 교양학부 서경덕 교수 연구팀)
지난 18일 오픈한 ‘한국독도 사진영상 프로젝트’의 인스타그램 계정. (제공: 성신여대 교양학부 서경덕 교수 연구팀)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전 세계에 독도를 꾸준히 알려온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네티즌들과 함께 독도 사진과 영상을 한데 모으는 SNS 계정을 오픈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한국독도 사진영상 프로젝트’는 독도에 관한 사진 및 영상들을 인스타그램 등 SNS상의 한 계정으로 모아 해시태그(#)를 통해 국내외에 널리 알리고, 누구나 다 다운로드해 편안히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캠페인이다.

서 교수는 “최근 일본 정부가 ‘독도는 일본땅’이라는 억지 주장을 고등학교에서 의무적으로 교육하는 시기를 3년 앞당기기로 했다”며 “너무나 어이없는 일이지만 일본 정부에서 절대로 할수 없는 일들을 우리는 만들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독도는 지리적, 역사적, 국제법적으로 한국땅이기에 여권 없이도 언제든지 갈 수 있는 곳”이라며 “이런 독도의 사진과 영상을 한데 묶어 SNS상에서 꾸준히 홍보한다면 국제적인 여론은 우리 편이 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지난 18일 오픈한 ‘한국독도 사진영상 프로젝트’의 페이스북 계정. (제공: 성신여대 교양학부 서경덕 교수 연구팀)
지난 18일 오픈한 ‘한국독도 사진영상 프로젝트’의 페이스북 계정. (제공: 성신여대 교양학부 서경덕 교수 연구팀)

 

특히 서 교수는 “초중고 및 대학의 독도 동아리, 해외 거주자, 유학생 단체 등 상황이 여의치 않아 독도를 직접 방문하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이번 계정은 독도홍보 수단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이번 인스타그램(@dokdoeastsea)과 페이스북(facebook.com/dokdoofkorea)을 통해 다이렉트 메일(DM)로 직접 찍은 독도 사진 및 영상을 제보하면 서 교수팀에서 꾸준히 운영관리 및 홍보를 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이젠 휴가 시즌이 됐다. 해외여행도 물론 좋지만 우리 국민들이 울릉도 및 독도 여행을 통해 꾸준히 방문한다면 ‘실효적 지배’를 더욱 강화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서 교수는 지난 20여년간 뉴욕타임스 등 세계적인 유력 매체 및 뉴욕 타임스스퀘어 등 세계적인 관광지에 독도 광고를 올려 왔으며, 독립기념관 독도학교 초대 교장을 엮임 하는 등 독도를 국내외에 널리 알려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