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北비핵화까지 시간 걸린다… 제재는 유지”
폼페이오 “北비핵화까지 시간 걸린다… 제재는 유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공동기자회견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4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공동기자회견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4

[천지일보=이솜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8일(현지시간) 북한의 비핵화까지는 일정한 시간이 소요될 것이며, 그 사이 제재는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각료회의에서 일부 이슈 중에는 진전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는 전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시간제한도, 속도제한도 없다”에 이어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에 대한 장기전을 기정사실화 하는 발언이다. 동시에 대북제재에 대한 완고한 입장을 강조함으로써 미국내 대북협상 회의론도 불식시키려는 것으로 보인다.

폼페이오 장관은 “해야 할 많은 일이 있다. 우리가 가야 하는 곳(비핵화)에 도달하려면 일정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면서 “그러나 이 모든 것은 기존의 제재에 대한 지속적인 시행을 배경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비핵화에 대해 “우리는 시간표를 제시하지 않았다”면서 “해야 할 일은 많으며 대화는 계속되고 있다”고 부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한국전 미군 전사자들의 유해송환 작업과 관련, 진전이 이뤄졌다면서 “다가오는 몇 주 안에(in the next couple weeks) 첫 번째 유해들을 돌려받을 것으로 생각한다. 그것은 약속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