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인승 통원차량에 9명 타고 8명 내렸는데 몰랐다니
9인승 통원차량에 9명 타고 8명 내렸는데 몰랐다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성애 기자] 지난 17일 어린이집 통원 차량에서 숨진채 발견된 4살 여아의 빈소가 마련된 동두천중앙성모병원 장례식장에 조화가 서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7.19
[천지일보=이성애 기자] 지난 17일 어린이집 통원 차량에서 숨진채 발견된 4살 여아의 빈소가 마련된 동두천중앙성모병원 장례식장에 조화가 서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7.19

 

등원 7시간 지나서야 부모에 확인

경찰 ‘4세아 폭염 방치’ 사인 조사

[천지일보 동두천=이성애 기자] 동두천에서 어린이집 통원 차량에 방치돼 4살 어린이가 숨진 사건을 조사하는 경찰이 사인 규명을 위해 19일 부검을 실시한다.

경찰은 어린이집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9인승에 불과한 통원 차량에서 미처 내리지 못한 피해 어린이를 챙기지 못한 이유, 그리고 등원 시간으로부터 7시간이나 지난 후에 부모에게 연락한 경위 등을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숨진 A양은 9인승 스타렉스 통원 차량 뒷좌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 총 9명의 어린이가 차에 탔고 이 중 8명은 오전 9시 40분께 차에서 내렸지만 A양은 내리지 못했다. 낮기온이 30도를 넘는 폭염 속, 그것도 잠긴 차 안에서 7시간이 지난 오후 4시 50분께 발견됐다.

경찰 관계자는 18일 “수사 절차상 사망 원인을 명확히 규명할 필요가 있어 부검을 의뢰했다”며 “어린이집 관계자들에 대한 형사 입건은 사인이 파악된 후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17일 무더위에 7시간 방치돼 숨진 여아가 발견된 동두천의 어린이집 통원 차량 내부. (출처: 연합뉴스)
17일 무더위에 7시간 방치돼 숨진 여아가 발견된 동두천의 어린이집 통원 차량 내부. (출처: 연합뉴스)

경찰은 어린이집 관계자들이 사건 당일 A양의 등원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 것으로 보고 있다. 보육교사가 수업이 끝난 오후 4시께 A양 부모에게 연락해 A양이 등원하지 않은 이유를 물었고, 아이가 정상 등원했다는 부모의 이야기를 듣고서야 A양을 찾기 시작했다.

경찰 관계자는 “90여명 규모 어린이집에서 평소에도 하루 10명 내외 어린이가 별다른 이유 없이 등원하지 않아 오전에 확인이 제대로 안 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A양은 발견 당시 체온이 37도까지 올라 있고 온몸이 땀으로 젖어 있었다. 안전벨트는 풀려진 상태였는데, 어린이집 관계자는 차량 탑승 당시 안전벨트를 채웠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가족 중 한 명은 “아이의 얼굴에 물집과 상처가 있었다”고 밝혔다.

해당 차량 블랙박스는 전혀 작동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고의로 블랙박스를 훼손했을 가능성은 작지만, 조사가 필요한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