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푸르지오에 AI 음성인식 ‘스마트홈’ 선보인다
대우건설, 푸르지오에 AI 음성인식 ‘스마트홈’ 선보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산 센트럴 푸르지오’ 홈 IoT 체험 공간에서 대우건설 직원이 핸드폰 음식인식을 통한 서비스를 시연하고 있다. (제공: 대우건설)
철산 센트럴 푸르지오’ 홈 IoT 체험 공간에서 대우건설 직원이 핸드폰 음식인식을 통한 서비스를 시연하고 있다. (제공: 대우건설)

오는 20일 분양하는 ‘철산 센트럴 푸르지오’ 첫 적용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대우건설은 네이버·LG유플러스와 함께 오는 20일 분양 예정인 ‘철산 센트럴 푸르지오’에 인공지능 음성인식 기술과 IoT 기술이 접목된 스마트홈 시스템을 적용한다고 18일 밝혔다.

세 회사는 지난해 10월 인공지능 IoT 스마트홈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처음으로 음성인식 기술이 접목된 아파트를 선보이게 됐다. 기존에는 스마트폰 앱 하나로만 홈 IoT 기능을 사용할 수 있었으나 이번에 인공지능 음성인식 스피커까지 활용폭이 넓어졌다.

기존에 스마트폰을 통한 앱(app)으로 홈IoT 기능을 제공했던 것에 음성인식 스피커를 입주민에게 지급해 음성으로도 편리하게 홈 IoT 기능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스피커와 연동된 앱(app)을 통해 스마트폰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철산 센트럴 푸르지오 견본주택에는 인공지능 음성인식 스피커를 적용한 홈 IoT 시스템을 방문객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현장에서 방문객이 직접 인공지능 음성인식 스피커를 통해 입주 때 설치된 조명, 가스 제어, 주차위치 조회, 무인 택배 조회 등의 기존 홈네트워크 시스템과 개별적으로 구매하는 에어컨, 공기청정기, 가습기, 전동블라인드 등의 IoT 가전을 제어하고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지식 정보, 외국어 번역, 뉴스, 음악, 날씨정보, 환율·주식조회 등의 콘텐츠도 시연 가능하다.

푸르지오 AI 스마트홈은 다양한 종류의 홈 IoT 제품 동시 제어도 가능하다. 기존 홈네트워크 빌트인 제품인 조명, 가스, 환기, 냉방, 난방 제어뿐만 아니라 주차위치확인, 무인택배조회, 에너지사용량 조회, 엘리베이터 호출 등도 음성으로 가능하다.

이 뿐만 아니라 입주자가 시중에서 구매한 IoT 기기인 에어컨, 가습기, 공기청정기, 밥솥, 로봇청소기 등 집안에서 자주 사용되는 제품이 스피커와 연동되어 사용자가 미리 원하는 대로 설정만 해 놓으면 말 한마디로 여러 개의 기기가 동시에 작동된다.

기존의 인공지능 스피커와 IoT 연동 서비스에서 사용되는 “외출모드” “취침모드” 등의 명령어는 물론 “나 나갈께” “나잔다” 등 실제 대화 같은 자연스러운 명령으로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나 잘께” 라고 말하면 취침모드가 실행되어 조명(스위치)이 꺼지며 가습기 등 사용자가 설정해 놓은 데로 기기가 작동한다. 외출 시 “나 나갈께”라고 하면 에어컨, 조명, 가스밸브, 가습기, 공기청정기 등이 자동으로 잠기고 꺼진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푸르지오 AI 스마트홈을 하반기 분양때부터 순차적으로 적용할 예정이다”며 “스마트홈에 자체적으로 개발 중인 다양한 상품도 추가해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