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北 석탄 반입한 韓 선박, 사실상 中 회사 관할”
VOA “北 석탄 반입한 韓 선박, 사실상 中 회사 관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0월 19일 북한 금별무역 소속 대형 선박 예성강 1호가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 대북제제 결의 2375호를 피하기 위해 정유제품으로 추정되는 화물을 환적하고 있다. 북한은 대북제제 결의 2375호를 피하기 위해 선박간 환적 등을 포함한 기만적인 선적 활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10월 여수항에서 일본산 정유제품을 적재하고 출항한 뒤 동중국해 공해상에서 북한 선박 삼정2호에게 정유 제품 약 600t을 환적한 홍콩 선적 ‘라이트하우스 원모어호’가 우리 외교부와 관세청에 의해 적발됐다. (출처: 연합뉴스)
지난 10월 19일 북한 금별무역 소속 대형 선박 예성강 1호가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 대북제제 결의 2375호를 피하기 위해 정유제품으로 추정되는 화물을 환적하고 있다. 북한은 대북제제 결의 2375호를 피하기 위해 선박간 환적 등을 포함한 기만적인 선적 활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10월 여수항에서 일본산 정유제품을 적재하고 출항한 뒤 동중국해 공해상에서 북한 선박 삼정2호에게 정유 제품 약 600t을 환적한 홍콩 선적 ‘라이트하우스 원모어호’가 우리 외교부와 관세청에 의해 적발됐다. (출처: 연합뉴스)

아태지역 항만국 통제위자료에 주소지 중국
선박 관리 회사 전화·팩스 번호도 중국 번호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제재에 따라 금수 품목인 북한산 석탄을 싣고 한국에 입항했던 파나마·시에라리온 선적 선박들이 사실상 중국회사가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아시아·태평양 지역 선박을 관리·감시하는 기구인 '아태지역 항만국 통제위원회’의 자료에 이들 선박의 운영회사가 중국에 주소를 둔 것으로 확인됐다.

북한산 석탄을 싣고 작년 10월 2일 인천항에 들어온 파나마 선적의 ‘스카이 엔젤’호는 회사명이 ‘다롄 스카이 오션 인터내셔널 시핑 에이전시(Dalian Sky Ocean International Shipping Agency)’로 적시됐다.

이 회사의 주소는 중국 랴오닝성 다롄 중산구였으며, 전화와 팩스 번호도 중국이 사용하는 국가 번호인 86으로 시작됐다.

VOA는 “문제의 선박들은 제3국에 등록돼 운항하는 편의치적 방식이 이용됐지만, 실제 운영은 중국 회사가 하고 있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산하 전문가패널은 지난 4월에 제출한 ‘연례보고서’를 수정해 지난달 다시 제출한 보고서에서 이들 선박이 러시아 홀름스크항에서 북한산 석탄을 선적하고 국내 항구에 입항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