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중소벤처기업 동반성장으로 ‘남북경협’ 나선다
KT, 중소벤처기업 동반성장으로 ‘남북경협’ 나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오후 서울 중구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에서 KT 주최로 열린 ‘남북한 ICT 교류협력 심포지엄’에서 KT 남북협력사업개발TF장 구현모 사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제공: KT)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7.17
17일 오후 서울 중구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에서 KT 주최로 열린 ‘남북한 ICT 교류협력 심포지엄’에서 KT 남북협력사업개발TF장 구현모 사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제공: KT)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7.17

개성공단을 ICT 거점으로 활용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KT가 남북경제협력을 위해 중소·벤처기업과 협력해 개성공단을 정보통신기술(ICT) 거점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KT는 서울 중구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에서 ‘ICT 기반 한반도 공동발전 방안 모색을 위한 남북한 ICT 교류협력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변재일 의원과 자유한국당 송희경 의원, 정세현 한반도평화포럼 이사장(전 통일부 장관), KT 남북협력사업개발TF장 구현모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남북협력 분야의 최고 전문가들을 중심으로 북한 ICT산업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중소·벤처기업과 남북사업협력 기회를 공유하기 위해 열렸다.

기조연설에 나선 정 이사장은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남북 철도·도로의 연결과 현대화는 정보통신망의 연결로 이어질 것”이라며 “남북경협이 활성화되고 남북경제공동체 형성으로 발전하기 위해 정보통신분야의 남북협력 준비는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고 말했다.

김희수 KT경영경제연구소장은 ‘KT의 신 남북 ICT 교류협력 방안’ 발표했다. 김 소장은 “ICT 분야의 남북 교류협력은 단순히 북한에 진출한 남한기업에 대한 통신 지원을 넘어 북한 경제성장을 위해 ICT를 활용한다는 새로운 접근법이 필요하다”며 “특히 북한이 벤치마킹하고 있는 중국, 베트남 등은 체제 안정과 ICT산업 육성이 병행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는 좋은 사례”라고 설명했다.

김 소장은 정부가 대표 민간기업을 뽑아 중소기업과 협력 생태계를 구축해 진출할 필요가 있다며 KT의 역할론을 강조했다. 이어 그는 “개성공단 통신지원을 담당했던 KT는 통신은 물론 융합산업 역량도 가진 사업자로 ICT 전반에 걸쳐 남북경협 지원이 가능하다”며 “유무선 통신은 물론 무궁화 위성, 해저케이블까지 육해공을 통해 ICT 인프라를 제공할 수 있는 KT가 중소·벤처 ICT기업들과 함께 북한사업 기회를 발굴할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구현모 KT 남북협력사업개발TF장(사장)은 “4차 산업혁명과 맞물려 전개되는 북한의 경제개발은 한국뿐 아니라 미국, 중국 등 다른 국가에서도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며 “KT는 ICT 중소·벤처기업들과 더불어 남북한 4차 산업혁명 협력이 본격화되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