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속 어린이집 차 안에 방치된 4살 어린이 숨져
폭염 속 어린이집 차 안에 방치된 4살 어린이 숨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폭염 속 어린이집 통원 차량에 7시간가량 방치된 4살 어린이가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7일 경기 동두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50분께 동두천시의 한 어린이집 차 안에서 A(4)양이 숨진 채 발견됐다.

A양은 이날 오전 9시 40분께 다른 원생들과 통원 차량을 타고 어린이집에 왔지만, 미처 차에서 내리지 못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어린이집 교사는 A양 등원 확인 연락을 오후 4시가 넘어서 부모에게 했고 아이를 어린이집에 보냈다는 부모의 답을 듣고 A양을 찾아 나섰지만 이미 숨을 거둔 상태였다.

경찰 관계자는 “숨진 어린이의 사인을 조사하는 한편, 어린이집 교사와 운전기사 등을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원국 2018-07-17 22:45:44
이런 안타까운 일이 또...이를 어째ㅠ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