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러 정상회담 후폭풍… 트럼프 전방위서 ‘난타’
미러 정상회담 후폭풍… 트럼프 전방위서 ‘난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에서 단독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을 열었다. (출처: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에서 단독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을 열었다. (출처: 뉴시스) 

러시아 대선 개입설 부정하고
푸틴 편들자 美정치권 ‘발칵’
“미 대통령으로서 최고 수치”
트럼프 “미래 위한 것” 해명

[천지일보=이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첫 공식 정상회담을 가진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에 대해 저자세 외교를 보이자 정치적 코너에 몰리는 모양새다.

특히 러시아가 2016년 미 대선에 개입했다는 미 정보당국의 조사 결과를 불신하는 듯한 트럼프 대통령의 태도를 두고 비난의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비난이 확산되자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을 통해 “더 밝은 미래를 만들려면 과거에만 집중할 순 없다”며 진화에 나섰지만 반발이 워낙 거세 후폭풍이 쉽게 잦아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회담 이후 야당인 민주당뿐 아니라 공화당, 당사기관인 정보국과 언론까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집중 포화를 퍼붓고 있다.

이날 민주당 척 슈머(뉴욕) 상원 원내대표는 기자회견을 열고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보다 러시아의 이익을 우선시했다”며 대러시아 제재를 강화하고 이번 정상회담을 준비한 백악관 안보팀의 청문회 출석을 요구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슈머 대표는 “미 역사상 트럼프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을 지지한 것처럼 미국의 적을 옹호한 대통령은 없다”며 “미국민에 대한 모독”이라고 주장했다.

엘리자베스 워런(메사추세츠) 상원의원도 “다시 한번 트럼프 대통령이 국제무대에서 미국을 망신시키고, 우리의 기관을 폄훼하는가 하면 우리의 동맹을 약화시키고, 독재자를 끌어안았다”고 맹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을 뒷받침하는 공화당도 비난에 가세했다.

공화당 서열 1위인 폴 라이언 하원 의장은 성명을 내고 “트럼프 대통령은 러시아가 우리의 동맹이 아니라는 걸 인식해야 한다”며 “우리의 기본적 가치와 이상에 적대적인 러시아와 미국 사이에는 도덕적 등가성이 성립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또 “러시아가 우리 선거에 개입한 것은 분명한 사실이며 그들은 여전히 미국과 전세계의 민주주의를 해하려 한다”고 말했다.

미치 매코널(켄터키) 상원 원내대표도 “여러 차례 말한 적이 있으며 이번에 또다시 말하는 것이지만, 러시아는 우리의 친구가 아니며 나는 (러시아가 지난 대선에 개입했다는) 우리 정보기관의 평가를 믿는다”고 강조했다.

중진인 존 매케인 상원 의원도 성명을 내고 “미국 대통령으로선 가장 수치스러운 실적” “비극적 실수”라고 맹비난했다.

미 정보당국 역시 황당하다는 입장이다. 최고 통치권자가 자국의 정보요원들보다 오히려 상대 국가의 반박을 뒷받침했기 때문이다.

댄 코츠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은 성명을 통해 “러시아가 2016년 대선에 개입했다는 우리의 평가는 분명하다”면서 “러시아는 지속해서 우리의 민주주의에 침투하려고 하고 있다”고 밝혔다.

존 브레넌 전 중앙정보국(CIA) 국장도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트럼프 대통령의 헬싱키 기자회견은 ‘중범죄와 비행’의 문턱을 넘어섰다”면서 “반역적인 것과 다름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어리석을 뿐만 아니라, 완전히 ‘푸틴의 호주머니’ 속에 있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에 우호적인 폭스뉴스도 비판 대열에 가세했다.

폭스비즈니스 진행자인 네일 카부토는 “유감스럽지만 제 느낌을 말씀드리자면, 이는 진보냐 보수냐의 문제가 아니다. 그냥 잘못된 것”이라며 “미국 대통령이 우리의 가장 큰 적, 상대국, 경쟁자에게 최소한의 가벼운 비판조차 하지 못했다”고 비난했다.

한편 양 정상은 이날 핀란드 헬싱키에서 보좌진을 대동하지 않은 채 2시간 동안 단독 회담을 가졌다.

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양 정상은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설을 거듭 일축했으며 핵확산 문제와 북한의 비핵화 등에 공조하기로 했다. 또 이스라엘의 안전에 초점을 맞추면서 시리아 사태를 해결하는 데 노력하기로 합의했다고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