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서해지구 군 통신선 완전 복구… 언제든 연락 가능”
국방부 “서해지구 군 통신선 완전 복구… 언제든 연락 가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해 군 통신선. (출처: 연합뉴스)
서해 군 통신선. (출처: 연합뉴스)

“광케이블 설치로 유선통화·팩스 송수신 가능”
유엔, 광케이블 등 지원 대북제재 예외 인정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국방부가 17일 서해지구 남북 군 통신선을 완전히 복구해 지난 16일부터 모든 기능을 정상화했다고 밝혔다.

이날 국방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서해지구 군 통신선은 지난 2016년 2월 11일 개성공단 폐쇄와 함께 단절된 후 29개월 만에 복구됐다”며 이같이 전했다.

국방부는 “지난 1월 9일 이후 동케이블을 이용한 육성통화만 가능했으나, 현재 동케이블 외에 광케이블을 통한 유선통호 및 팩스 송수신도 가능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서해지구 군 통신선 복구를 위해 지난달 14일 장성급군사회담과 같은 달 25일 통신실무접촉에서 상호 합의한 광케이블 전송장비 구성품 및 문서교환용 팩스 등을 북측에 제공했다”며 “서해지구 군 통신선 복구를 위해 북측에 제공된 물품은 유엔 안보리와 미국과의 협의를 거쳐 제공됐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남북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 이행의 일환으로 서해지구 군 통신선이 완전 복구돼 정상화됨에 따라 남북 간 군사적 긴장완화 및 신뢰구축에 실질적으로 기여하게 될 것”이라면서 “향후 불로 인해 소실된 동해지구 군 통신선의 완전 복구도 남북 간 실무협의를 거쳐 빠른 시일 내에 복구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북 서해선 군 통신선 복구는 지난달 14일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 장성급 군사회담에서 합의한 것에 따른 것이다.

국방부는 군 통신 복구를 위해 지원해야 하는 광케이블 등의 지원이 유엔의 대북제재에 위반되는지 확인했다. 이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이와 관련된 광케이블, 연료, 차량 등 제공을 대북제재의 예외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