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부정행위 외부 아닌 감신대에 제보해달라”
“연구부정행위 외부 아닌 감신대에 제보해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리교신학대학교. ⓒ천지일보(뉴스천지)DB
감리교신학대학교. ⓒ천지일보(뉴스천지)DB

감신미래모임, 진위 확인 안된 의혹자료 무분별 유포 우려
“학교 망가뜨리는 해교행위… 연구윤리위 결과에 책임질 것”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감리교신학대학교 교수들의 연구부정행위(표절) 의혹이 커지는 가운데 ‘감신의미래를준비하는모임’이 확인이 안 된 부정확한 제보까지 무분별하게 외부로 노출되는 데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감신의미래를준비하는모임은 16일 ‘감리교신학대학교를 사랑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라는 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교수들의 부적절한 연구행위로 인해 학교와 교회의 구성원들에게 상처를 안겨 드렸다면 깊이 반성한다”는 말로 운을 뗐다.

감신대는 현재 김진두 총장의 지시로 연구부정행위 등을 조사하는 ‘연구윤리위원회’를 가동 중에 있다. 자제 조사 기관을 운영함에도 감리교가 아닌 타교단 A목사가 제보를 받아 7월 초부터 연구부정행위로 의심될만한 교수들의 논문과 글들을 온라인상에 올리고 있다.

A목사는 “한국의 신학대학 교수들의 연구활동을 감시하고 잘못된 연구부정행위를 예방하기 위해 이런 일을 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감신미래모임은 “연구윤리를 강화하는 차원에서 철저한 조사를 바란다”고 했다. 하지만 “어떤 정치적 목적이 아니라면 외부가 아니라 직접 감신대에 제보해 달라”고 밝혔다. 이들은 진위여부가 판명나지 않은 자료가 온라인상에 순식간에 유포되고 있는 점을 우려했다.

감신미래모임은 “연구부정행위로 판명될 수 없는 것까지 의도적으로 외부에 전달해 세상에 퍼뜨리는 일은 제발 중단하기 바란다”며 “이런 행동은 법적인 책임을 물을 수 있다. 이는 학교를 정화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학교를 망가뜨리는 명백한 해교 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감신대의 모든 교수들은 연구부정 의심 행위가 학교에 제보돼 연구윤리위의 조사가 진행되면 성실하게 조사에 임할 것이며, 조사 결과에 대해서도 책임을 회피하지 않고 받아들일 것이라는 뜻을 분명히 했다.

끝으로 이들은 “더 이상 학내의 사안을 외부에 맡겨 학교를 혼란에 빠뜨리는 어리석은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며 “모든 것을 학내의 규정과 절차에 따라 진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